트럼프-김정은, 처음엔 분위기 좋았는데...

워싱턴-노정민 nohj@rfa.org
2019-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2차 미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전용기에 올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2차 미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전용기에 올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AP PHOTO

앵커: 2차 미북 정상회담 둘째 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할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좋았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노력해 온 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속도가 중요하지 않으며, 앞으로 북한과 특별한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확대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함께 평양 내 미국 연락사무소의 설치에 환영의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결국, 두 정상이 비핵화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협상은 결렬됐습니다.

오늘 정상회담 과정에서 공개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노정민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그동안 많이 노력해왔고, 이젠 그것을 보여줄 때가 와서 여기 베트남 하노이에 와서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도 역시 훌륭하고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윁남, 즉 베트남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일대일 단독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말입니다.

김 위원장은 ”어제에 이어 이 순간에도 전 세계가 이 자리를 지켜볼 것으로 생각한다”며 ”우리의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 훌륭한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는 말로 회담 이틀째를 맞이하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화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만찬에서 즐거운 시간을 갖고 훌륭한 의견도 많이 교환했으며 김 위원장과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속도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이전에도 계속 말했지만, 속도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현재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 실험이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계속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속도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한 의미는 이때까지만 해도 이번 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하기보다 추가 실무협상과 정상회담을 통한 단계적 비핵화에 나설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이렇게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으면 훌륭한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 단기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봅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는 충분한 잠재력이 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경제발전을 돕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이 위대한 성공을 거두면서 경제 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제가 계속 말해왔듯이 북한은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을 많이 갖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북한을 돕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적시 적소에 북한을 도움으로써 특별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존경심을 나타냈고, 미북 관계가 특별해진 점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김 위원장의 발언도 많은 사람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서 얼마나 자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예단하지 않겠지만, 직감으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고, ‘비핵화 준비가 돼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 위원장은 그럴 의지가 없다면 여기에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확대 정상회담에 앞서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준비돼 있느냐’는 질문에도 “환영한 할만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답해 평양 내 미국 연락사무소의 설치 가능성도 높였습니다.

- 비핵화 준비 되셨습니까?

[김정은 위원장] 그럴 의지가 없다면 여기 오지 않았을 겁니다.

- 미국이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준비되셨습니까?

[김정은 위원장] 아마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단독회담부터 확대 정상회담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시종일관 상대방을 높여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비핵화 합의의 가능성을 높였지만, 끝내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비핵화 합의는 불발됐습니다.

RFA 자유아시아방송 노정민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