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언론 “미북 핵담판 결렬” 긴급 타전

워싱턴-한덕인 hand@rfa.org
2019-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차 미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는 28일자 신문들이 진열된 하노이 신문판매대.
2차 미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는 28일자 신문들이 진열된 하노이 신문판매대.
AP PHOTO

앵커: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주요 언론들도 미국과 북한 간 핵담판이 결렬됐다는 소식을 일제히 긴급 타전했습니다. 외신들의 반응을 한덕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러시아 등 전 세계의 외신들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미북정상회담이 결렬됐다는 소식을 긴급 타전했습니다.

미국 CNN은 “협상에서 언제든 물러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양측의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CNN에 나와 “이번 협상은 준비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조셉 윤: 정상회담은 특히 더 많은 실무협상을 요구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회담을 계획하는 과정에서 많은 준비를 목격하지 못했고, 저는 이에 대해 우려해 왔습니다. 우리가 싱가포르회담에서 실질적인 결과물이 없었다는 이야기를 하곤 하지만, 싱가포르는 최소한 우리가 무언가를 바라볼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앞서 언급하셨듯이, 행정부는 계속해서 협상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왔지만, 그것마저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CNN은 이어 지금 시점에서는 세 번째 회담을 위한 계획이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전했습니다.

폭스 뉴스도 “북한이 준비되어 있지 않았다”라는 발언과 관련해 그의 자서전 제목인 ‘거래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을 인용한 ‘거래 결렬의 기술(The Art of the No Deal)‘ 이란 표현을 쓰며 관련 내용을 속보 형식으로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이어 대북제재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으며, 핵실험의 중단은 계속될 거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CBS뉴스도 협상 결렬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을 주제별로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과 중동 언론 알자지라도 미북 두 정상이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공동 합의문 작성을 위한 행사를 취소하고, 회담에서 일찍 떠났다고 신속히 보도했습니다.

이 밖에 블룸버그 통신은 회담 결렬 소식을 전하며, 결렬 소식이 알려진 직후 한국의 주식과 환율이 폭락했다고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