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버는 재미와 돈맛] 하청 거래

워싱턴-노정민 nohj@rfa.org
2021-02-09
Share
[돈 버는 재미와 돈맛] 하청 거래 의류 임가공 작업을 하고 있는 평양의 애국모란피복공장 근로자들.
/연합뉴스

[사회주의 계획경제를 앞세웠던 북한에서도 시장경제는 주민들의 일상생활 속에 뿌리내리기 시작한 지 오래입니다. 이제 북한에서도 ‘돈’은 사상이나 이념을 넘어 삶의 가장 중요한 수단이자 가치가 됐는데요. 특히 돈을 버는 경제활동의 주체로 여성의 역할이 커졌습니다. 탈북 여성 경제인의 시각으로 북한 실물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들여다보는 '돈 버는 재미와 돈맛', 북한 경공업 분야 무역일꾼 출신 탈북자 김혜영 씨와 함께합니다. 진행에 노정민 기자입니다.]

- 오늘도 김혜영 씨와 함께 합니다. 혜영 씨, 최근까지 북한에서 무역일꾼으로 일했던 탈북 여성과 대화를 하던 중에 이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북한 주민이 만든 수공업 제품이 중국을 거쳐 한국으로 가게 된다는 말이었는데요. 이게 무슨 뜻일까요?

[김혜영 씨] 네. 이런 경우는 많았습니다. 한국 기업이 중국 업체에 제품 생산이나 조달을 의뢰할 때 중국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있지만, 할 수 없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면 한국에서 받은 주문 가운데 북한에서 구매하거나 북한에 생산을 의뢰하면 해결되는 것들이 있죠. 북한 노동자들의 인건비가 싸고, 품질이 좋기 때문에 북한에 하청을 주는 거죠. 그렇게 중국 업체가 북한과 거래해서 물건을 넘겨받고, 다시 이를 중국 상품으로 포장해서 한국으로 보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그렇군요. 이전에 혜영 씨도 북한에서 무역 일꾼으로 일할 때 강남석과 자수정을 중국으로 많이 보냈다고 하셨죠? 그런데 나중에 한국에 와 보니까 목욕탕 벽에 그런 돌이 많았다면서요?

[김혜영 씨] 네. 그때 제가 중국으로 많이 넘겼던 것이 강남석과 자수정이었습니다. 광산을 폭파하면서 만들어진 강남석과 자수정이었는데, 당시 한국에서 중국 업체에 이 강남석이 필요하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강남석과 자수정은 중국 내에서는 비싼데, 북한에는 많이 매장돼 있거든요. 그래서 당시 중국 업체들이 북한에서 강남석과 자수정 등을 싸게 산 뒤 자기 회사의 이름을 내걸고 중국산으로 포장해 한국에 도로 팔았던 것 같습니다.

당시 제가 직접 중국 상인들에게 물었어요. ‘이 강남석은 쓸모도 없는데, 도대체 어디에 쓰느냐’라고 물었더니, 그 중국 상인이 "한국에서 요구하는데 어디에 쓰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제가 한국에 와서 보석사우나(찜질방)가 있다는 말을 듣고 신기해서 들어가 보니 벽 전체에 그 강남석과 자수정들이 붙어있는 거예요. 그때 참 반갑기도 하고, 벽을 만져보면서 당시 북한에서 치열하게 팔았던 강남석과 자수정을 한국에서 만난 묘한 감정을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 당시 혜영 씨는 강남석이 뭔지 잘 몰랐는데, 중국 측에서 구해달라고 하니까 구해줬던 것이군요.

[김혜영 씨] 네. 그랬죠. 어느 날 중국 쪽 상인들이 갑자기 강남석을 요구했는데, 저는 당시 강남석이 뭔지 잘 몰랐습니다. 그런데 제 삼촌이 광물에 대해서는 모르는 것이 없는 박사였거든요. 그래서 삼촌에게 물었더니 보석 중에서 제일 등급이 낮은 것이 강남석과 자수정이라고 하시더라고요. 아무튼 중국 쪽에서 주문을 받은 이후 수소문 끝에 강남석이 어디에서 나온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광산으로 사람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 광산을 관리하는 높은 간부집에 천연색 텔레비전을 사주고, 강남석을 중국으로 엄청 많이 팔았습니다. 그때 강남석과 자수정 등을 거래하면서 돈을 많이 벌었던 기억이 납니다.

trader_chinesenkorean.png
중국 단둥시에 거주하는 화교가 손전화기를 통해 북한에 있는 파트너와 속눈썹 제품 거래를 상의하는 모습. /RFA Photo


- 그렇군요. 제가 2018년에 중국 단둥에 갔을 때 당시 만난 화교가 북한 측과 속눈썹 제품을 거래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오늘날 북한이 중국 업체로부터 하청을 받는 품목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김혜영 씨] 품목들이 많죠. 제일 무난한 것으로는 북한 고사리나 백두산 쪽에서 나는 들쭉이라는 열매도 있습니다. 많은 예술작품들이나 그림들도 마찬가지죠. 특히 최근에는 조금 전 말씀하신 것처럼 속눈썹이나 가발, 낚시용품, 의류 등 손으로 하는 수공업 제품들이 많이 거래된다고 들었습니다. 북한의 싼 노동력으로 만들 수 있는 것들이죠. 사실 제가 북한에 있을 때는 이런 품목들이 없었는데, 요즘은 더 다양해진 것 같습니다. 중국 업체들은 값싼 북한 노동력을 이용해 물건을 만들고, 중간에 마진을 붙여 자기들 상표로 한국이나 다른 나라에 파는 건데요. 만들기는 북한 주민이 다 하면서도 경제적 이익은 하나도 챙기지 못하는 것이 가슴 아픕니다. 북한의 자원과 노동력이 헐값으로 나가는 거죠.

- 이렇게 중국에서 북한으로 하청을 줄 때 북한 주민에게도 큰 수입이 되나요?

[김혜영 씨] 직접 물건을 만드는 북한 노동자들에게 그렇게 큰 수입은 안 될 겁니다. 대신 북중 사이에서 무역을 하는 상인들은 여기에 마진을 붙이니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죠. 하지만 그것도 중국 업체들이 버는 돈에 비하면 터무니없이 적은 금액입니다. 하지만 북중 국경지역의 주민들에게는 이런 수입조차도 매우 크고요. 중요한 생계 수단이 되죠. 또 북중 국경지역이기에 누릴 수 있는 혜택이기도 합니다.

큰 것을 거래하든, 작은 것을 거래하든, 생산지인 북한의 수입이 제일 적은데, 그래서 북중 국경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큰돈을 벌 수 있는 수단은 역시 밀수입니다. 밀수는 본인이 직접 하니까 큰 것을 거래하면 할수록 큰돈이 되는 거죠.

- 그 탈북 여성도 결국, 북한 주민이 만든 물건의 최종 종착지가 한국이었다고 했습니다. 어찌 보면 한국에서 접했던 물건 중에는 북한에서 만들어진 제품들도 적지 않았겠군요?

[김혜영 씨] 그렇죠. 과거에도 북한에서 만들거나 채취했던 광물이나 제품들, 수산물 등이 중국에서 재포장돼 한국으로 수출되는 사례가 적지 않았죠. 그런데 지금은 대북제재 때문에 북한산 수산물 수출이 금지됐고, 코로나19로 일 년 넘게 북중 국경이 막힌 이후에 공식 무역이나 밀수까지 중단되면서 요즘은 북한에서 만든 물건들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을 겁니다.

- 그런데 북한에서 만든 제품이 이렇게 한국으로 들어오게 되면 대북제재를 위반하는 게 될 텐데요.

[김혜영 씨] 원래는 당연히 위반이겠죠. 하지만 북한에서 완제품이 아닌 부속품 등을 중국에 보내고, 중국에서는 그것으로 완제품을 만들어 중국 상표를 붙여 파는 것이니까 대북제재를 피해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또 밀수된 것이 중국산으로 둔갑하기도 했고요. 그렇게 하면 북한에서 만든 것인지 잘 모르죠.
하지만 요즘은 대북제재가 워낙 엄격하기 때문에 한국 업체에서도 중국에 의뢰할 때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도록 더 신경을 쓰지 않을까 싶고요. 일 년 넘게 북중 국경이 막힌 이후 북한에서 만든 제품이 무역이나 밀수를 통해 중국으로 넘어가기가 쉽지 않을 겁니다. 북한 주민으로서는 수입원이 줄어들었다고 할 수 있겠죠.

- 네. 지금까지 '북한의 하청 거래와 수입'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돈 버는 재미와 돈맛'. 오늘 대화는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전직 무역일꾼 출신 탈북 여성 김혜영 씨와 함께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