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외교위 곧 ‘북한 청문회’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상원은 곧 북한과 관련한 청문회를 열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09-05-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상원이 오는 11일 북한 청문회를 열기로 확정했다고 의회의 고위 관계자가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13일 미국 연방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습.
미국 상원이 오는 11일 북한 청문회를 열기로 확정했다고 의회의 고위 관계자가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13일 미국 연방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습.
AFP PHOTO/Karen BLEIER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는 “곧 북한 청문회를 열기로 하고 이를 준비 중”이라고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외교위원회 관계자는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이 북한 청문회를 열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보좌진이 일정과 의제, 증인 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휴회 중인 의회가 다음 주 개원하는 대로 정확한 청문회 날짜가 결정될 예정”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의회 소식통은 “상원 외교위원회가 6월 9일과 10일 이틀간 북한 청문회를 열기로 잠정 검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의회 소식통은 “당초 상원 외교위원회가 5월 중순 북한 청문회를 열려고 계획했다가 증인의 일정 문제로 연기했다”며 “북한의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발사 탓에 청문회를 빨리 열어야 할 필요성이 의회 내에서 제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청문회가 열리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오바마 행정부의 대책, 그리고 6자회담의 미래 등에 관해 의원들이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번 청문회는 제111회 회기 들어 상원에서 북한 문제를 주관하는 상임위원회인 외교위원회가 여는 북한과 관련한 첫 공개 청문회여서 주목됩니다. 하원의 경우 지난 2월12일 외교위원회 산하의 아태환경소위원회가 북한 청문회를 열어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광범위하게 점검한 데 반해, 상원은 “오바마 행정부가 대북 정책 검토를 끝낼 때까지 기다린다”는 입장을 견지해왔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상원 외교위원회가 이번 북한 청문회를 시작으로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영향력 행사에 본격적으로 나설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