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원장의 두문불출, 정권 내부 세력 다툼이 원인”

2006-08-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달 초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 달이 넘도록 공식석상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습니다. 건강 이상설을 비롯한 여러 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 CNA 연구소의 북한전문가 켄 가우스 (Ken Gause) 국장은 강경파인 군부와 개혁파간의 세력다툼이 그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im_jungil-200.jpg
지난해 11월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민군 제 802군부대을 시찰하고 있다. - AFP PHOTO/KCNA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달 미사일 시험발사가 있기 하루 전인 4일 평양 대성 타이어 공장을 시찰한 것을 마지막으로 공개석상에 자취를 감췄습니다. 심지어 김일성 주석의 사망 12주기인 지난달 8일에도 김 위원장의 참배했다는 소식은 없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01년 미국에서 9.11 테러참사가 있은 직후와 2003년 북한이 핵무기 확산금지조약을 탈퇴한 후에도 장기간 모습을 나타내지 않은 적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추측에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비해 몸을 피한 것이라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이즈베스티야 신문은 김 위원장이 새 부인 김옥씨와 뒤늦게 신혼여행을 즐기느라 모습을 감추고 있다는 소문마저 있다고 11일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미국의 버지니아주 소재 민간연구기관인 CNA 연구소에서 ‘외국 지도부 연구계획’ (Foreign Leadership Studies Program) 국장을 맡고 있는 켄 가우스 (Ken Gause)씨는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최근 행적을 정권내부의 문제와 연관시켜 분석했습니다. 가우스 국장은 과거에도 김 위원장은 북한 정권 내부에서 세력 다툼이 있을 경우 공식석상에서 자취를 감추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Gause: In the past when N. Korea has experienced times of tension internally within the regime, Kim will tend to disappear.

가우스 국장은 근래 북한 정권 내부에서는 강경파인 군부와 개혁 세력이 상당한 긴장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권력승계 문제를 놓고도 북한 체제 내부에서 긴장이 조성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가우스 국장은 따라서 김 위원장이 현재 정권 내부의 긴장관계가 어떤 식으로 펼쳐질지를 지켜보면서 때를 기다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현재 중국이 핵문제를 풀기 위한 6자회담에 북한을 복귀시키기 위해 설득하고 있지만, 북한 지도부내 각 세력들을 두루 만족시킬 수 있는 무언가를 얻어내기 전까지 김 위원장이 중국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워싱턴-김연호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