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미북고위급회담 연기, 북한이 일정 이유로 미국에 통보”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8-11-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하는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하는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분주한 일정을 이유로 미국에 미북 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북대화가 이른 시일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과 북한에 촉구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미국과 북한이 고위급회담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북한의 통보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8일 한국 국회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북한이 미국에 ‘서로 일정이 분주하니 고위급회담 일정을 연기하자’고 통보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시기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어 미북이 일정 조정에 들어갔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향후 회담이 열린다고 단정적으로 말했기 때문에 일정 연기에 대한 과도한 의미 부여는 지나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북에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도록 촉구할 것이라는 방침입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한국 정부로서도 미국의 회담 준비 상황을 여러 통로를 통해 파악하고 있습니다. 남북 간의 통로를 통해서도 연기된 협의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계속 촉구할 것입니다.

한미 양측의 외교장관은 미북 고위급회담 연기 이후의 상황과 관련해 조만간 전화 통화를 가질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미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통화는 아직 하지 않았다”며 “관련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제재, 남북협력 등을 논의할 한미 워킹그룹, 즉 실무기구 구성과 관련해서는 현재 한국 외교부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들이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 내부적으로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같은 작업이 마무리되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다시 만나 마지막 합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워킹그룹 구성은 한미 공조 사안인 만큼 조속히 출범시키려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재는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워킹그룹에 통일부 인원이 참여해 미국에 설명하고 협의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에 남북관계가 충분히 설명될 수 있도록 통일부의 워킹그룹 참여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미국의 상·하원 의원 선거, 즉 중간선거 결과가 미국의 대북정책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습니다. “한미동맹,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 등 큰틀에서 봤을 때는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미국의) 북핵 문제 해결 부분은 지금까지 초당적인 지지를 받아왔다”며 “다만 관련 동향을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하원이 여소야대로 재편되면서 북한 인권에 대한 미국의 기조가 더 강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습니다. 강 장관은 향후 미국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더욱 강하게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하느냐는 한국 야당 의원의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현재 유엔 총회에 제출돼 문안 조율이 진행되고 있는 새로운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서는 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강 장관은 “현재 문안과 관련한 막판 협상이 진행 중”이라며 “결의안 채택까지 큰 변화가 없다면 채택 과정에서 기존의 입장을 기본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강 장관은 “북한 비핵화가 불가역적으로 진전된 상황에서 제재 완화 논의가 가능하다”며 “현재 제재 완화를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