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에서] Live Q&A-트럼프 “언제든 협상장 박차고 나올 수 있어야”

하노이- 목용재 moky@rfa.org
2019-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얘기를 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얘기를 듣고 있다.
AP PHOTO

앵커: 그럼 여기서, 하노이 현지에서 취재하고 있는 목용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현장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Q1>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됐습니다. 예정에 없던 일인데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의문 도출에 실패한 건가요?

A> 네 그렇습니다. 오늘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종료된 직후 백악관이 내놓은 입장 자료를 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어떠한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습니다. 백악관 측은 이번 회담에서 양 정상이 매우 좋고 건설적인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비핵화 진전과 북한 경제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향후에 있을 회담을 기대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Q2> 2차 미북 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준 것 같은데요. 이번에 합의에 이르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뭡니까.

A> 요점만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고 미국은 영변 핵시설 폐기 외의 추가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에 요구한 좀 더 구체적인 비핵화 요구사항을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미국은 고농축우라늄시설의 해체, 북핵 관련 리스트의 제출도 요구한 것 같습니다. 이것이 양측의 협상에 가장 큰 이견으로 작용한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에 따르면 북한이 대북제재와 관련해 요구한 것은 제재완화 수준이 아니라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준비를 해놨다는 평가도 내렸습니다.

Q3> 결국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수준에 북한이 도달하지 못했고,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무리하게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기 때문에 합의가 무산된 것이군요. 그렇다면 이 같은 상황을 미북이 충돌을 일으켜 합의가 무산됐다, 향후 추가 협상의 가능성은 낮다고 해석해야 할까요?

A> 우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면 양측은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다가 공동성명 합의에만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여전히 좋다, 우호적인 관계로 끝이 났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했거든요. 그렇지만 향후 김정은 위원장 간의 회담, 혹은 북한과의 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상황을 지켜보자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합의문을 채택하지는 못했지만 분명한 진전은 있었다고 자평했습니다.

Q4> 2차 미북 정상회담 전에 양 정상이 어떻게든 합의문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상당수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어떻게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과감하게 회담장을 박차고 나왔다고 볼 수 있겠네요.

A>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이야기도 그 부분이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북한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언제든 협상장에서 박차고 나올 수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원했다면 오늘 100% 합의문이 나올 수 있었겠지만 자신은 결국 만족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Q5>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보다 일찍 막을 내렸는데요. 목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는 분위기를 현장에서 사전에 감지했나요?

A>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을 뜨기 전에 양 정상의 전용차량과 경호 차량, 인력들이 움직이는 모습이 사전에 포착됐습니다. 양 정상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정상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면 이 인력들이 보이지 않았을텐데요. 어수선한 분위기를 현지 기자들이 감지했습니다. 결국 백악관 측에서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2시간 앞당겨졌다고 공지했고 이를 통해 양측이 합의에 실패했다는 설이 현장에서 돌았습니다.결국 미북 정상은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1시 25분쯤 정상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을 빠져나왔습니다. 예정에 없던 일이었죠. 예정대로라면 미북 정상은 12시쯤 업무오찬을 이어간 뒤 2시쯤 공동성명 서명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습니다.

Q6> 그렇다면 이후 양 정상의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A>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직후 전용기를 타고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사전에 공지된 일정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오전 1시 30분쯤 백악관에 도착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보다 조기에 종료됐으니 이보다 이른 시간에 미국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김정은 위원장은 3월 2일까지 베트남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가 김 위원장 일정에 영향을 미칠지 미지수입니다.

앵커: 네, 잘 들었습니다. 하노이 현지 목용재 기자 연결해 현장 소식 들어봤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