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임전 태세” 발언에 전문가들 “대내용” 평가절하

워싱턴-진민재, 이상민 chinm@rfa.org
2024.02.09
김정은 “임전 태세” 발언에 전문가들 “대내용” 평가절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8일 딸 주애와 함께 조선인민군 창건(건군절) 76주년을 맞아 국방성을 축하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박정천 당 비서가 김 위원장 딸 주애 옆에서 보좌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앵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강경 발언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건군절을 맞아 국방성을 방문해 한국을 적대국으로 규정하고 대화나 협상이 아닌 힘으로 맞서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습니다. 관련해 진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선인민군 창건일인 지난 8, 국방성을 찾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조선중앙TV)] 한국 괴뢰 족속들을 제1의 적대국가, 불변의 주적으로 규정하고 유사시 그것들의 영토를 점령·평정하는 것을 국시로 결정한 것은,….

 

한국을 제1의 적대국, 불변의 주적으로 규정하겠다는 말은 지난 1월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해 발언한 이후 한 달 만입니다.

 

김 위원장은 또 한국을 언제든 괴멸시킬 수 있다며 대화와 협상이 아닌 무력으로 한국에 맞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중앙TV)] "평화는 구걸하거나 협상으로 맞바꾸어 챙겨가지는 것이 아닙니다. 항상 임전 태세를 유지해야 합니다."

 

이처럼 북한이 대남 위협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는 가운데 홍민 한국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9RFA이 연설의 대상이 북한군이라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위협을 한다면과 같은 김 위원장의 단서를 붙인 어법으로 미뤄 대내용 연설이라는 겁니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전제 조건을 달았죠. 상대가 건드린다면, 상대가 공격한다면 거기에 대해서 행동할 때는 완전히 평정∙제압을 하겠다는 그런 의미가 있기 때문에 그만큼 선제공격해서 전쟁을 일으킨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내용 전반도 서사 구조가 조선인민군이 역경을 딛고 강군으로 거듭났다였습니다. 전체 흐름으로 본다면 조선인민군 군을 상대로 한 연설, 그리고 북한 대내적인 연설이라는 의미가 상당히 크다고 봐야 합니다.

 

문성묵 한국 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RFA마치 미국과 한국이 북한을 공격할 것이라는 거짓 언동으로 북한 민심과 군심을 결집하고, 대남 적대감을 고취하는 한편 핵미사일 역량 강화 및 정당성 부각, 그리고 현 상황에 대한 대외로 책임 전가 등의 복합적인 노림수가 담긴 연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전원회의를 통해 북남 경제협력법, 금강산 국제관광 특구법북남 경제협력 관련 합의서 폐지 안건 등이 통과됐다고 8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조치는 예상했던바라면서 “이 같은 조치는 북한의 고립을 더욱 심화하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팻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한국에 대한 군사 행동을 준비하고 있다는 징후가 있느냐RFA 자유아시아방송의 질문에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팻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 미국은 북한의 상황을 계속해 주시할 것입니다. 지금 당장 군사적으로 임박한 징후는 없어 보이지만 한국 및 일본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한반도 안보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한국은 제1의 적대국, 유사시 점령∙평정.’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 강경 발언이 점점 더 거칠어지면서 한반도 안보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에디터 박정우, 웹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