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개소...한국 “미북 비핵화 협의에도 도움될 것”

남북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엽니다. 한국 정부는 연락사무소 개소가 남북관계 개선은 물론 미북 간 비핵화...

14일 개소식을 하는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앵커: 남북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엽니다. 한국 정부는 연락사무소 개소가 남북관계 개선은 물론 미북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4.27 판문점 선언에 명기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는 14일 문을 엽니다.

공동연락사무소의 초대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으로 결정됐으며 북측 소장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맡기로 했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9월 14일 오전 10시 30분에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개최하기로 하였습니다.

개소식에는 한국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포함해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등의 50~60여 명, 북한에서는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을 포함해 분야별 회담 대표 등 50~60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남북은 개소식 이후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를 바로 시작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연락사무소가 교섭, 연락 업무, 당국 간 회담,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의 편의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북은 개소식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 나갈 것입니다.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미북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공동연락사무소의 정규 업무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입니다.

남북은 근무 시간 외에 발생하는 긴급한 문제 처리를 위해 비상 연락수단을 설치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남측 연락사무소 직원들은 개성공단 내 숙소에 상주하지만 북측 연락사무소 직원들은 근무시간 후 개성공단 밖으로 퇴근합니다.

한국 정부는 연락사무소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지난달 14일부터 연락사무소 관련 시설에 남측 전력을 배전 방식으로 공급해왔습니다.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한 유류 등 대북 물자 반출이 유엔의 대북제재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그동안 연락사무소 개소가 대북제재의 목적을 훼손하지 않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북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강조해온 미국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영태 북한연구소장: 미국은 유류 등과 같은 물자가 북한에 들어가는 것이 대북제재 자체에 기본을 흔드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더구나 당사국인 한국이 앞장서서 이를 추진하고 있으니 우려할 수밖에 없는 거죠.

남북은 8월 중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려 했지만 지난달 2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로 미북관계가 악화되면서 개소 시점을 9월로 늦췄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미북 간 대화 재개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연락사무소 개소에 대한 한미 간 이견도 다소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