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한중 정상회담... “관계 회복 첫 단계”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10-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협의결과와 관련, "이번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협의결과와 관련, "이번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주 베트남, 즉 윁남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을 봉합하고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다음 달 10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습니다.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 정상회담입니다.

청와대는 한중 정상회담 개최 합의는 두 나라 관계 개선과 관련한 양국 간 협의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한 합의 이행의 첫 단계 조치라 할 수 있겠습니다.

정상회담의 의제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 이후 1년 넘게 경색돼온 한중 관계의 발전 방향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북 핵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와대는 APEC 직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양국의 외교부는 한중 관계 개선과 관련한 협의 결과도 발표했습니다.

양측은 우선 사드 배치 이후 악화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추진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모든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사드 문제와 관련해선 양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군사당국간 창구를 통해 중국이 우려하는 사안에 대해 소통해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거듭 확인하고 이를 위한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외교부는 한중 관계가 정상화의 길에 들어선 만큼 이번 합의를 통해 구체적인 노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