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비핵화 전제 북과 대화 높이 평가”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03-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미북 정상회담 추진 상황 등을 설명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났습니다. 아베 총리는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를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서훈 한국 국가정보원장과의 면담에서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 해결은 일본의 기본 방침”이라면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를 일본도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 비핵화를 향해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해 그 말을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미북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 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를 말한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서훈 한국 국정원장: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합니다.

중국 정부는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기자설명회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 정부도 적극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에서 방북 결과와 방미 성과를 설명했던 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 모스크바로 이동해 러시아에도 협조를 구할 계획입니다.

정 실장은 모스크바에 1박 2일 동안 머물면서 러시아 고위 당국자들을 만날 예정이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날지는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