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묘향산서 단거리 발사체 4발 발사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4-07-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북한이 30일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 4발을 또 발사했습니다. 이번 발사지점은 묘향산 일대로 김정은 특각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한의 합동참모본부는 30일 “북한이 300㎜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4발을 평안도 묘향산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0분과 7시 40분께 묘향산 일대에서 동쪽으로 2회에 걸쳐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며 “그러나 몇초 정도만 비행한 것으로 봐서는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후 5시 50분과 6시께도 같은 지역에서 역시 동쪽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추가로 발사했다”며 “사거리가 각각 210여㎞와 130여㎞로 불규칙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북한군이 300㎜ 방사포를 내륙에서 발사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기존 300㎜ 방사포시험발사 때의 최대 사거리는 190여㎞로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사거리를 늘린 것으로 평가됩니다.

특히 이번 방사포의 발사지점이 묘향산의 김정은 특각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김정은 제1위원장의 참관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남한 군 당국은 현재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올해 들어 16번째로 지난 26일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한 뒤 나흘 만입니다.

북한은 지난 2월 21일부터 7월30일까지 신형 방사포와 스커드 및 노동미사일 등 모두 102발의 중.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