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답방 정해진 것 없어...미북대화와 연동”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12-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에 참석해 회의를 준비 하고 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에 참석해 회의를 준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미북 대화와 연동해 결정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5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시기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미북 대화와 연동돼 있어 미북 대화 진행상황에 맞춰 결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당초 10월에서 11월 사이에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면 그 이후 서울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열 계획이었지만 이제는 그 일정을 지킬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오는 18일과 20일 사이에 서울을 답방할 가능성에 대해선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숨진 날이어서 이 시기에 답방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지난 3일 판문점에서 열린 미북간 접촉에서 앤드루 김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장과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만나지 못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양측이 만나지 않은 게 사실”이라며 “처음부터 만날 계획이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정원과 미국 중앙정보국은 북한의 누구를 만나는지, 그리고 미국의 입장이 무엇인지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측과 지금 구체적으로 일정을 논의하고 있는 것은 없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외교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제출 자료에서 대북제재의 틀 속에서 추진 가능한 남북협력 사업도 필요할 경우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업별 제재 면제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