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북한 핵보유국으로 불인정

일본 도쿄에서 28일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일본 공영 텔레비전 방송인 NHK가 전했습니다.
도쿄-채명석 xallsl@rfa.org
2009-06-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쿄에서 채명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28일 도쿄를 방문해 일본의 아소 다로 총리와 정상 회담을 개최한다고 양국 정부가 발표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이번 방일은 아소 다로 총리가 지난 1월 서울을 방문한 데 대한 답례 형식으로,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기로 합의한 이른바 ‘왕복 외교’의 일환입니다.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가와무라 다케오 관방장관은 “유엔안보리 결의에 대해 한일 양국이 어떤 형태로 협력할 것인가가 정상회담의 최대 관심사”라고 밝혀 안보리 결의의 실효성을 높이는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의 가장 큰 의제임을 시사했습니다.

일본의 공영방송 NHK도 23일 “아소 다로 총리가 이명박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또 두 정상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북한의 잇단 도발 행위를 중지시키고 유엔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기 위해 한일 양국의 연대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을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애초 28일과 29일 이틀간 일본에 체류할 예정이었지만, 일본측과 일정을 조정한 결과 28일 하루만 일본을 방문한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