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북 ICBM에 핵탄두 탑재가 레드라인”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08-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취임 100일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에서 출입기자들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취임 100일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에서 출입기자들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 핵 레드라인, 즉 금지선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화 여건이 갖춰지고 북 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북한에 특사를 보내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완성하고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는 것을 레드라인, 즉 금지선으로 규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북 핵 위협과 관련해 레드라인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점차 레드라인 임계치에 다가서고 있다며 북한에게 추가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북한이 또다시 도발한다면 북한은 더더욱 강도 높은 제재에 직면할 것이고, 북한은 결국 견뎌내지 못할 것입니다. 북한에 대해서도 더 이상 위험한 도박을 하지 말 것을 경고하고 싶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만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이라며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한국만이 결정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적어도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만큼은 한국이 결정해야 하고 한국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입니다.

미국 역시 어떤 정책적 선택지를 택하든 한국과 사전에 협의하고 동의를 받는다고 약속했다며 결국은 북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 합의라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이은 대북 강경 발언에 대해서는 단호한 결의를 보여 북한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반드시 군사적 행동을 실행할 의지를 가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경색된 남북 관계에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적어도 북한이 추가 도발을 멈춰야 대화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며 대화 여건이 갖춰지고 북 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북한에 특사를 보내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에 호응해 상호 관심사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인 ‘베를린 구상’의 동력이 상실되지 않도록 북한에 일관되게 메시지를 보내며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