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회동, 좋은 시작…북 비핵화 길 멀어”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9-06-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장병 격려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장병 격려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정전협정 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미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했습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후 교착 상태에 있던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는 여전히 걸림돌이 많을 것으로 유럽의 한반도 전문가인 스웨덴(스웨리예) 안보개발정책연구소(ISDP) 한국센터의 이상수 소장은 전망했습니다. 대담에 양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깜짝 회동을 가졌는데요. 북한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보시는지요?

이 소장: 생각보다 만남이 길었던 것 같아요. 처음에는 악수만 하고 사진 찍고 끝날 것 같았는데, 한 시간 가까이 했지요? 상징적인 것으로 끝날 줄 알았는데, 조금은 의미가 있지 않았나 생각하고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할 때도, 앞으로 실무대화가 시작될 거라고 (했고),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는 모르겠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에) 지금이 중요한 시점이고 합의점을 찾는 것이 양쪽에 다 좋지 않는가 하는 실마리를 풀 수 있는 시작을 하지 않았나 생각하고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넷 사회 연결망 트위터를 통해 만남을 제안한 것을 김 위원장이 전격 수용해 깜짝 회동이 이뤄진 것은 김 위원장의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도 있는데요?

이 소장: 지금까지는 합의점 찾기에는 너무 입장차이가 컸는데,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도 단계적인 (비핵화에) 좀 양보를 했을 것 같고요. 김 위원장도 큰 틀의 비핵화는 맞출 수 있다, 오로지 단계적로만 나가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를 해서 그에 관해서 실무협상단을 꾸릴 수 있는 실질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았나… 너무 상징적인 것에 (그친 것) 같지는 않고요. (하지만) 좋은 시작이지만, 비핵화에 앞으로도 걸림돌이 많고, 실무회담이 진행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왜냐하면 정상회담에서는 합의사항을 발표를 해야 하니까요.

기자: 이번 회동에서 미북이 비핵화를 위한 큰 그림에 합의할 경우, 미국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앞서 언급한 ‘동시적·병행적’ 비핵화라는 유연성을 보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 속에서 비핵화 대화의 획기적 진전을 기대하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으신다는 말씀인가요?

이 소장: (김 위원장이) 그렇게 (비무장지대까지) 온 것도 국내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에 왔겠지요? 인민들한테 시진핑(습근평) (중국 국가주석)도 만나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만나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 결과를 만들려고 노력 중이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줄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에 좀 의아했던 게 두 정상이 보좌진 없이 단독으로 회담을 하면서 북한 김 위원장에게 좀 더 유리한 이야기가 오가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고요. 기자회견을 할 때도 트럼프 대통령이 비건 대표를 많이 띄워 주더라고요. 그래서 비건 대표에게 힘을 좀 실어서 동시적·병행적 경로를 벗어나지 않는 작용을 하지 않을까 생각은 하고요.

기자: 북한은 대북 제재로 인한 경제난을 타개하고 북한 주민을 달래려는 목적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차기 대선을 위한 성과를 보여주기 위해서 서로 필요했기 때문에 보여주기식 회동에 적극 나섰다는 말씀인가요?

이 소장: 북한 내 강경파 세력들을 견제하기 위해서 진정으로 완전한 비핵화 의지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간 게 도움이 되지 않았나. 그래서 장기적으로는 과연 (북한이) 비핵화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고요. (미국이) 영변 이상으로 나가면, 북한이 종전협정보다 더 강한 체제안보, 즉 미군 철수나 전략무기 철수 등을 요구하면 과연 미국이 정말 들어줄 수 있을까? 제재 해제도 힘든 데…지금은 상징적으로 출발점을 다시 찾았지만, 장기적으로 큰 문제가 닥칠 수 있지 않나 하는 걱정도 됩니다.

앵커: 지금까지 비무장지대에서 이뤄진 미북 정상 간의 깜짝 회동과 관련한 스웨덴안보개발정책연구소 한국센터 이상수 소장의 견해를 양희정 기자가 들어 봤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