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소니 해킹으로 대북정책 고민”

일본-이혜원 xallsl@rfa.org
2014-12-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일본은 미국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가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앞으로의 대북정책 수립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에서 이혜원기자가 전합니다.

일본정부는 미국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암살을 다룬 영화를 제작한 소니영화사 사이버 테러의 주범으로 북한을 지목하고 테러지원국가로 다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는 것에 대해, 북한과의 일본인 납치문제 교섭에 영향을 미칠 것을 염려하고 있다고 25일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우선 일본정부는24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의 기자회견을 통해 “기본적으로 미국정부의 결정을 지지하며, 이번 일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어떤 조치를 취할지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취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일본정부는 실제로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어떤 행동을 할지 예측 불가능하며, 특히 북-일간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알 수 없다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어, 신문은 일본 외무성 관계자의 말을 빌어 북한이 이번 일을 구실로 일본인 납치자 조사와 보고를 늦추는 사태가 발생된다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일본정부의 ‘납치문제와 관련된 전문가 간담회’의 일원인 이즈미 하지메, 시즈오카현립대학 교수는 이번 일과 관련, “북한이 테러지원국가로 지정된다 해도 국제사회에서 완전히 고립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일본과의 교섭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 예측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