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테러해제 앞두고 31일 ‘마지막 북핵 청문회’

북한에 대한 테러 지원국 해제가 오는 11일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남아있는 가운데 미국의회는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핵 불능화 담당 미국 에너지부 관리를 참석시켜 청문회를 엽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08-07-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6일 열린 상원의 한 청문회 모습.
지난 16일 열린 상원의 한 청문회 모습.
PHOTO-US SENATE HOMEPAGE
오는 31일 열리는 이번 북한 핵 관련 청문회는 미국 의회가 내달 11일로 예정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앞두고 열려 부시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의회 차원에서 최종 점검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청문회의 주요 의제는 현재 진행중인 북한 핵 시설 불능화 작업의 진전 현황과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를 검증하는 문제를 포함해서 6자회담 전반을 다룰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미국 의회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에너지부 토비 국가 핵 안보국 부국장을 불러 증언을 들을 예정입니다.

특히 일반에 공개되는 이번 청문회 직후에는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실 산하 디트라니 북한 담당관과 밴 디펜 대량살상무기 담당 국가 정보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비공개 청문회도 따로 열릴 예정이어서 북한 핵 문제 전반에 관해서 의회 차원의 심도깊은 추궁이 이뤄질 것 예정이라고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이번 청문회가 열리는 데 대해 북한에 대한 테러 지원 해제가 불확실 한 전망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있지만 청문회의 성격은 그동안의 북핵 협상을 점검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청문회가 테러 지원국 해제 여부를 결정하는데 영향은 주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을 미국 의회 관계자는 조심스럽게 내비쳤습니다.

이 의회 관계자는 미국 의회가 이번주를 끝으로 휴회에 들어가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막을 장치를 마련하는데 시간적 여유가 별로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의회는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의 검증 방안에 대해 확실한 장치를 마련한다면 북한을 테러 지원국 해제에서 해제하는데 무리가 없다는 입장을 표시해왔습니다.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도 싱가폴 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 안보 포럼에서 북한이 확실한 검증 체계에 동의하고 협조 해야한다는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미국의회는 북한에게 제시할 미국 행정부의 검증 체계에 관해서도 이번 청문회에서 보다 많은 질문과 검증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미국 행정부가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