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협의 때, 용어부터 분명히

2005-06-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정부가 오는 8월에 북측과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를 본격적으로 협의 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북측은 지난 1954년 남북 간 포로교환이 이루어진 후 국군포로가 전혀 없다고 주장해와 남북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남한의 관련 민간단체들은 남한 정부는 이들에 대한 생사확인을 하는 합의부터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 합니다.

27일 남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오는 8월에 있을 제6차 적십자회담에서 부측과 국군포로 납북자문제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남한의 민간단체 ‘납북자 가족모임‘의 최성용 대표는 먼저 남북장관급 공동보도문 에서 전쟁 시기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확인을 다루기 위한 회담을 연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남한 정부는 막연하게 전쟁 시 생사를 알 수 없는 사람들이 아닌 정확한 표현을 써 달라고 27일 자유아시아 방송에 밝혔습니다.

최성용: 애매하게 전쟁 시기 생사 불명자 들 그것을 정확하게 해 주었으면 하는 것이 우리의 바램입니다. 납북자라고 지칭 해야죠, 납북자라고 안 해요 북한에서는 국군포로와 납북자는 아직 없다고 주장하니까요.

최 대표는 또 국군포로와 납북자 송환과 비 전향 장기수 문제를 연계시키자는 남한 언론 보도에 대해 과연 그것이 가능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 비전향 장기수와 국군 포로 납북자와 바꾼다 지금 그런 식으로 보도가 되는데 애당초 많은 장기수를 무조건 보내고 당시에는 하나도 요구를 하지 않고 지금은 장기수가 한 30 명 정도 되는 것 같은데 그분들과 바꾸면 어떻게 바꿀 것 이며 전부 북한 측 의도대로 몰려가는 것 같고 과연 적십자 회담의 안건으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어떻게 거론을 하고 북한 측의 반응이 어떻게 나올 것인가가 관건입니다.

납북자관련 단체들과 가족들은 이미 지난 2002년 9월에 열렸던 남부적십자 회담 합의문에서 6.25 전쟁 중 소식을 모르게 된 자들의 생사와 주소를 확인하자 라고 되어 있었지만 그 후 실무자 회담에서 북한 측이 이리저리 핑계를 대면서 문제 해결의 의지가 전혀 없다는 보여 주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얼마나 진지한 회담이 이루어질지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지나가는 의제가 아닌 공식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대표: 전에도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를 거론하면 북한 쪽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대화가 중단되곤 했다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될 것입니다. 장관급회담이나 적십자회담에서 전적으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려면 공식의제로 삼아야 합니다. 지나가다 얘기한번 하고.... 납북 적십자 회담에 공식요구를 해서 이들이 안 한다 납북자가 없다고 한다면 우리도 과감하게 회담을 중단해야 합니다.

그는 이어 이번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국군포로 납북자에 대한 거론을 한 만큼 8월 적십자 회담에서는 적어도 이들에 대한 생사확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합의는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대표: 납북자 국군포로 만큼은 일차적으로 생사확인 부터 하자는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저도 이런 요구를 할 것이고 정 장관이 이런 의지는 가져야 합니다. 생사확인 조차 못한다면 이것은 뻔한 회담입니다.

한편 그는 지난 22일 15차 장관급 회의가 열리는 워커힐 호텔 주변에서 납북자 가족들이 시위를 벌이는 과정에 경찰로 부터 구타를 당하고 실신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 25일 퇴원 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 북한에게 아버지 살려 달라 생사확인을 해달라고 송환시켜달라는 것이 당연히 요구할 소리인데 우리 힘없는 가족들이 경찰력으로 짓밟고 가족사진을 다 찢어 버리고 사진이 얼마나 중요 합니까 가족들 에게는.... 나 같은 경우는 구타해서 실신해서 병원으로 실려 갔었구요.

남한 통일부는 북한에 생존 국군포로는 538명, 전후 납북자 486명으로 파악되고 전시납북자는 사망자를 포함 많게는 8만4천여 명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원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