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북한 여자축구팀, 미국에 패해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2-08-31
Share

앵커: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20세 이하 여자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북한이 미국에 져 4강 진출의 꿈이 무산됐습니다. 하지만 북한 여자축구의 강한 면모를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홍알벗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달 31일 일본 사이타마의 코바마 경기장에서 열린 20세 이하 여자축구 월드컵 8강전에서 북한팀이 미국팀에 2대 1로 패했습니다.

북한 선수들은 온몸을 던져가며 1대 1 동점을 만드는 등 120분간의 연장 접전까지 벌였지만 연장 전반에 결승골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2006년 당시 대회의 우승팀인 북한은 6년만의 정상탈환을 노렸지만 미국의 벽을 넘지 못하고 2010년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서 돌아서게 됐습니다.

경기 후 기자회견을 가진 북한여자축구팀의 신의근 감독은 ‘북과 남이 다 올라가 결승에서 만나길 원했다’며 아쉬워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대회 기간 북한 여자축구팀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때보다 컸습니다.

피파(FIFA), 즉 국제축구연맹은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여자축구팀의 미드필더 8번 정명화 선수를 집중 조명하면서, 아르헨티나를 9대 0로 이기는 등 캐나다와 노르웨이까지 물리친 북한팀의 기량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은 지난 달 30일 홈페이지에 ‘정명화, 임무수행의 거장(Myong Hwa, a maestro on mission)’이라고 치켜 세우며 정 선수의 성장과정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2007년 14살의 어린 나이로 16세 이하 아시아 여자축구 챔피언전에 출전했던 정 선수는 이때부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으며 당시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2골을 넣으면서 팀의 우승을 이끌었습니다.

한편 국제축구연맹은 정 선수를 공격과 수비 모두에 뛰어난 ‘비밀병기’라 부르면서 앞으로 북한 축구팀을 대표하는 훌륭한 선수가 될 것이라 평가해, 비록 결승전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가 북한팀의 존재와 실력을 다시 한번 전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