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모든 북한 불법자금 동결”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09-09-25
Share
스위스 정부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으로 의심되는 모든 계좌에 대한 거래를 일체 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스위스 외무부는 북한의 불법 자금 동결 및 거래 중지를 재확인했다고 일본의 인권운동가가 25일 자유아시아 방송에 전했습니다.
swiss_letter-240.jpg
9월 15일자로 미슐린 칼미 레이 스위스 외무 장관이 ‘아시아 인권’의 켄 카토 대표에게 보낸 편지. (사진-아시아 인권 제공)
사진-아시아 인권 제공


양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인권단체 ‘아시아 인권’의 켄 카토 대표는 25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스위스,영국,네델란드 및 캐나다, 호주 의회 관계자들에게 수천통의 전자우편을 보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규모 불법 자금으로 의심되는 모든 계좌를 동결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하는 노력을 계속 한 끝에 스위스 정부의 강력한 협조 의지를 확인하는 편지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켄 카토 대표: 제가 스위스 외무부장관에게서 답신을 받은 바로는 놀랍게도 북한의 정권이 자금세탁을 했다고 간접 시사했다는 것입니다.

최근 미슐린 칼미 레이 스위스 외무 장관은 켄 카토 대표에게 9월 15일자로 적힌 편지를 보내 스위스 금융기관에는 현재 김정일 정권과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가 없지만, 자국의 금융거래처에 더 이상 북한의 핵무기와 마약 거래등의 불법행위로 축적한 불법자금이 투자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레이 외무장관은 또 불법자금이 스위스 금융계에 흘러들지 못하도록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카토 대표는 캐나다, 미국 등의 인권 관련 정부 관리, 학자, 북한 관련 전문가들에게도 수백통의 전자우편을 띄워 스위스 정부가 증거가 없다는 구실로 자국의 금융기관이 핵이나 대량 살상무기, 체제 유지를 위한 사치품 구입등에 사용되는 북한의 자금세탁 창구 역할을 하는 것을 묵인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캐나다 자유당의 어윈 코틀러(Irwin Cotler) 인권 및 국제 정의 법률고문은 카토 대표에게 보낸 전자우편 답장에서 스위스 은행이 김정일 정권의 자금 세탁처로 사용되지 않도록 적극 권유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조셉 나이(Joseph Nye) 전 하버드 대학 케네디 스쿨 학장도 지난 12일 전자우편을 통해 카토 대표의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지대한 노력에 감사를 표명했습니다.

한편, 자유아시아 방송은 지난 달 스위스 최대 은행 UBS의 세르게 슈타이너 공보 담당자와 전화 통화를 해, 모든 거래처의 고객 명부와 거래 내용을 조사하고 있으며, 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위험을 고려해 2005년 이후 모든 거래를 중단했으며 앞으로도 재개할 가능성은 없다는 확약을 받았습니다.

미국의 인권단체 ‘희망을 위한 납북자 구조센터’의 이즈미 아사노 대표도 북한의 대량 살상무기와 핵무기 개발 및 체제 유지에 사용되는 자금을 차단하기 위해 홍콩과 싱가폴의 정부 관리들에게 ‘조선펀드’의 설립을 반대하는 전자우편을 보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