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탈북자 부부, 주위 도움으로 결혼식

LA-유지승 xallsl@rfa.org
2014-01-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한 한 탈북자 부부가 주위의 도움으로 결혼식을 올리게 됐습니다. 소원이었던 결혼식을 올리게 된 이들 부부의 이야기를 로스앤젤레스에서 유지승 기자가 전합니다.

한 탈북자 부부는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해 자유를 누리고 살면서 꿈이 생겼습니다. 소박하지만 결혼식을 올리는 것이었습니다. 험난했던 탈북 과정과 낯선 세계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결혼식은 미처 생각하지도 못했던 이들은 이제 미국생활이 익숙해질 만큼 되자 남들처럼 떳떳하게 결혼식을 올리고 싶어 졌습니다. 이들의 소망은 탈북자 지원단체들에게 알려졌고, 사연을 접한 로스앤젤레스의 민주 평통이 2달간의 준비를 거쳐 마침내 오는 2월 20일 이들의 결혼식을 치러주기로 했습니다. 최재현 로스앤젤레스 민주평통 회장은 3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이들 부부의 결혼식을 도와 이들이 미국 생활에 보람을 느끼도록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재현 민주평통회장: (탈북자 부부가) 평생 소원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많은 사람들 앞에 인정받길 원하는 것 같았습니다. 결혼식을 올리고 미국 생활에 정착하는 데 조금이라도 안정되고 정신적으로 도움을 주기 위해 이런 행사를 계획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로스앤젤레스에서 미국 생활의 기반을 다지고 있지만 우선 결혼식 비용이 만만치 않은 데다, 그들과 같은 형편인 다른 탈북자 부부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민주 평통은 이들에게 경제적인 부담 없이 결혼식을 올릴 수 있게 하고 신혼여행 경비까지 책임지기로 했습니다.

최 회장: 턱시도 빌리는 것과 꽃 그리고 음식까지 준비했고, 신혼여행까지 보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결혼식을 돕고 있는 평통 로스앤젤레스 지부 측은 이런 지원이 한 번에 그치지 않고 이들 부부와 같은 탈북자들이 있으면 결혼식 지원 사업을 계속해 나갈 계획입니다. 재정적인 여건이나 주위 환경이 쉽지 않아도 탈북자들이 떳떳하게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입니다. 평통의 최재현 회장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처음 이뤄지는 탈북자 부부의 결혼식 1호 부부에 대해 조언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최 회장: 탈북자 가정들의 모범이 되는 가정이 되기를 원합니다. 열심히 살아 미국에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뿐입니다.

험난했던 탈북 과정을 거쳐 제3국을 통해 미국에 온 이들 부부는 다음달 20일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소원이던 결혼식을 올리게 됩니다. 많은 로스앤젤레스의 한인 등 이웃들이 이들의 결혼식을 따뜻한 마음으로 축하하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1)
Share

김영구

토렌스

미국 엘에이에서|민주평통 청년위원회
joekim | 조회 0 |추천 0 |2014.11.02. 07:27 http://cafe.daum.net/inuac/PCYu/14
안녕하세요. 저는 미국 엘에이에 살고 있는 작은 교회의 목사인 김영구 목사입니다. 저희 교회 이름은 사우스베이 나눔 장로교회입니다. 저희 교회 주소는 3521 LOMITA BL.202B. TORRANCE CA 90505 이고, 전화 번호는 310/404-6219 입니다.
이렇게 서두 없이 연락 드리게 된 것은 한국 평통에 몇 가지 문의 할 것이 있는데, 마땅히 연락처를 몰라서 이렇게 글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저는 미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을 돕는 단체의 디렉터 목사닙니다. 우리 단체의 이름은 NKIA 라고 미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의 모임이라고 합니다. NKIA는 NORTH KOREAN IN AMERICA 입니다.
저희 단체 안에는 미국으로 망명한 사람들과 한국을 통하여 미국으로 들어 와 있는 탈북 가정들이 함께 있습니다. 미국에 총 171명이라 하는데, 엘에이에는 한 20가정들이 살고 있습니다. 모두 문화적인 차이와 경제적인 문제로 어렵게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가 한국에서도 마찬가지라 생각은 하지만 그들간에 반목과 분열이 이곳에서도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노심초사 그들이 하나로 서로 이해하고 서로 용납하며 살수 있도록 돕는 분들이 조금씩 돕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곳 민주 평통 엘에이에서 그들을 서로 반목시키는 일들이 아주 빈번하게 일어나곤 해서 말씀을 드립니다.
평통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저는 정확히 알지는 못하지만 어찌 되었건 망명한자들이나, 한국에서 미국으로 들어 온 사람들이나 모두 북한에서 온 사람들은 같다고 생각하고, 대한민국 평통에서도 그들을 하나로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이곳 엘에이 민주 평통에서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게 된 북한 탈북자들은 자신들의 모임에서 항상 초대에서 제외시키고, 미국으로 망명한 탈북자들만 초대합니다.
지난 추석에도 그러했고, 이번 2014년 송년회에도 마찬가지로 그런 행사를 계획한다고 합니다.
그것도 얼마씩 돈으로 주겠다고 액수까지 사람들을 통하여 광고까지 하며, 망명한 자들만 와야한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이것이 민주 평통에 기준인가요? 한국에서 떠난 사람들은 나쁜 사람들이라고 규정하는 것이 민주 평통에 기준인가 솔직히 몰라서 문의 합니다. 그렇다면 저도 미국에 있는 평통 위원들도 다 나쁜 사람들이겠지요. 정말로 답답하고 속이 상하답니다.
모두가 잘 살려고 미국으로 한국으로 왔다가 형편이 어려우니까 다시 미국으로 온 사람들이고, 실상 이 곳에 사는 한국에서 온 탈북자들은 합법적인 신분이 없어서 정식으로 직장을 가질 수도 없고, 어차페 그들의 잘 못 된 선택이었지만 그래도 한 동포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엘에이와 인접하여 있는 오렌지 카운테의 민주 평통에서는 매년 탈북자 가정들의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감사하고 그 가운데 서로에게 힘이 되는 원동력을 주시고 계십니다. 그런데 오렌지 카운티 평통은 망명한 탈북자나, 한국에서 온 탈북자나 가리지 않고 장학금을 수여하는데 왜 이 곳 엘에이 평통은 탈북자들의 반목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제가 아는 사실을 말씀 드릴 수 없는 일도 있지만 제발 이것이 민주 평화 통일 준비 위원회의 해외 국민들에 대한 정책인가를 알고 싶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저 역시 어떻게 할 수 없지만 그러하지 않다면 엘에이 평통에 문의 하셔서 시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정말로 제 마음을 담아서 보내는 글입니다. 바쁘시더라도 알아 보아 주시고 그 사유에 대하여 알았으면 합니다.


2014년 11월 1일 미국 엘에이 김영구 목사 올림

Nov 01, 2014 08:32 P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