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정부, 룡천지원 내주초 1단계 수송 방침김연호RFA 한국 특파원

2004-04-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 —

남한정부는 29일 룡천참사 복구를 위한 자재와 장비 그리고 식량 지원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정세현 남한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대부분의 품목들이 2주안에 조달돼 수송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같이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연호 기자가 전합니다.

정세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아침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측이 요청한 13개 품목의 자재와 장비를 전량 신속히 지원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세현) 13개 품목의 재고를 파악해서 물자를 확보해서 내주초에 우선 1단계로 수송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정 장관은 1단계에서 보내지 못하는 품목들도 대부분 2주 이내에 조달가능하다면서, 국내생산이 중단된 품목은 사용중인 것 혹은 대용품을 구해 최대한 북한측의 요구대로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식량은 쌀과 밀가루를 5:5 비율로 해서 만톤을 채우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지원품들은 인천항에서 배에 실려 남포 또는 신의주로 옮겨진 뒤 육로로 용천에 전달될 계획입니다.

총 지원비용은 물품 구입과 수송비용을 합해 약 2천5백만 달러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총 660만달러에 이르는 국제사회의 지원규모의 네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정 장관은 밝혔습니다.

남한정부의 이같은 지원방침은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관 접촉에서 북한측에 전달됐습니다.

서울에서 RFA 김연호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