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양자회담서 북핵 폐기 위한 구체적 논의의 기초 마련”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 & > < & /korean/ui/ssi/navbar.mas & > “북미, 양자회담서 북핵 폐기 위한 구체적 논의의 기초 마련”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4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3차 6자회담 이튿날인 24일 미국과 북한은 양자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북한의 핵폐기를 위해 각자가 내놓은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입장차이를 좁히는데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연호 기자가 전합니다.

이날 두 시간 가량 진행된 미국과 북한간의 양자회담에서 양측은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방안에 관해 서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특히 핵폐기를 위한 첫 단계조치로서 핵동결의 범위와 검증방법에 관해 상당한 입장 차이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태용 남한 차석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이렇게 전하면서, 그러나 양측이 처음으로 문서로 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은 만큼 앞으로 북한의 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의 기초가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은 이번 6자회담에서 북한이 플루토늄과 우라늄 핵개발 계획을 모두 포기하기로 동의할 경우, 식량과 에너지 지원 그리고 다자적 안전보장을 받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대북 경제제재 해제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 삭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북미간 직접 대화를 시작하는 것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내놓은 방안은 핵폐기 대상에 우라늄 계획을 제외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미국이 요구하는 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 대신에 국제사찰을 통해 핵동결을 검증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장치웨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미국이 이번에 포괄적인 방안을 내놓은 것 자체가 회담의 진전을 의미한다며, 이는 미국이 적극적으로 핵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김연호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