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스텔스 전폭기 수개월간 남한내 배치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 & > < & /korean/ui/ssi/navbar.mas & > 미, 스텔스 전폭기 수개월간 남한내 배치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9

주한미군 일부가 이라크로 차출되기로 확정된 가운데 미국이 스텔스 전폭기 비행대대를 남한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미 국방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김연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 국방부의 앨빈 플랙시코 대변인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전화회견에서 미 공군의 F-117 스텔스 전폭기 비행대대가 29일쯤부터 남한에 도착하기 시작해서 3-4개월 정도 배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스텔스 전폭기 비행대대는 남한에 배치된 뒤 한미 연합군의 한반도 작전 계획을 익히는 훈련을 벌일 것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번에 남한에 배치되는 미 공군의 F-117 스텔스 전폭기는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것이 특징인 전폭기로, 1983년 실전 배치된 뒤 91년 걸프전쟁 때 투입돼 혁혁한 전과를 올린 바 있습니다. 스텔스 전폭기의 한반도 배치는 지난 93년과 96년, 그리고 2003년에 이어 이번이 모두 네 번째 배치인 셈입니다. 과거엔 팀스피리트 군사훈련이나 독수리 연습과 같은 한미 연합훈련 참가를 위해 일시 배치됐지만 이번에는 훈련상황이 없는 상황에서 배치돼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번 스텔스기 배치와 관련해 미 국제전략연구소의 데릭 미첼 연구원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전화회견에서 이번 스텔스 전폭기 배치 결정은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이 병사의 숫자보다 군사능력 그 자체에 달려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미 의회조사국의 래리 닉쉬 박사는 이번 조치가 6자회담과는 직접 관련이 있다기 보다는, 8월로 예정된 주한미군 2사단 일부병력의 이라크 차출을 앞두고 취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RFA 김연홉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