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원 통일장관 해임문제에 대한 남한 내 입장

2001-08-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공동 여당인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는 어제 임동원 통일부장관이 자진 사퇴할 것을 요구한데 이어 30일에는 '임장관 스스로 물러나 모두 다 불필요한 부작용이나 행각들이 횡행하지 않도록 오늘 중으로 태도를 결정해주길 요구한다'며 자진사퇴 시한을 제시했습니다. 자민련 변웅전 대변인의 말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임동원 장관의 퇴임여부와 관련해 '방북단의 돌출적인 행위에 대해 장관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문제의 발단은 방북을 했던 사람들 가운데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홍재 통일부 대변인은 임 장관의 거취문제는 임명권장의 뜻에 따르는 것이 도리라며 임동원 장관이 자진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전했습니다. 한나라당의 이회창 총재는 30일 임동원 통일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에 대해 '자민련의 태도와는 관계없이 한나라당은 이일을 자체적으로 추진해 관철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문제에 관한 시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남한의 연합 뉴스가 인터넷 이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자 776명중 절반 이상이 임장관이 물러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체의 45%만이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민단체인 경실련 통일협회 측은 이미 8.15공동행사 추진본부 측이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은 어디가지나 대표단에 있음을 솔직히 인정하고 국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한 만큼 정치권은 통일부 장관의 해임요구안을 스스로 철회하고 남북문제에 관한 한 민족의 장래를 깊이 생각하는 성숙된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이규상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