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통령 한국인처형 항의

2001-10-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김대중대통령은 29일 중국의 한국인 처형문제와 관련, 빈영사협약에 의해 범죄자에 대한 조치는 국적국가에 알려 주어야 하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이날 리 빈 주한 중국대사와 쉬쯔유 총영사를 외교부로 조치해 항의하고, 외교부 최병효 감사관을 중국에 파견해 베이징의 주중대사관과 선양 사무소등에 감사를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이 조사에서 4년전 한국인 처형사건 발생 후 지금까지 대사관과 영사 사무소의 대처과정에 문제점이 드러나면 관련자 문책 등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