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공군의 차기 전투기 미국 F15로 확정


2002-03-26
Share

남한 공군의 차기 전투기로 미국 보잉사의 F15로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서경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남한 국방부의 황의돈 대변인은 27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F15K, 라팔, 유로파이터, 수호이35 등 네 개 기종을 검토한 결과 F15K와 라팔이 2단계 평가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1단계 평가를 실시한 결과 F15K와 라팔 2개 기종이 3%의 오파 범위 내에 포함됨으로써 2단계 평가를 실시하게 됐습니다." 그러나 2단계 평가에서는 한미동맹 관계 등 정책적인 요소가 주요 평가항목으로 돼 있어 만큼 미국 보잉의 F15K가 사실상 선정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국방부는 4월 중에 차기 전투기 기종을 확정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2단계 평가를 통한 최종 기종결정은 이 사업의 국가경제, 산업외교적 영향 및 중요성을 감안해 관계부처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4월 중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대통령의 재가를 얻어 보잉과 F15K의 정식 구매계약을 맺게 됩니다. 서울에서 RFA 서경주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