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대통령: 남북간 화해와 합의에 대한 실천을 강조

2002-08-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김대중 대통령은 15일 충청남도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57주년 8.15 광복절 경축행사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남북간 화해와 합의에 대한 실천을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지국에서 서경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장대환 총리가 대독한 경축사에서 김 대통령은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다시 한번 촉구했습니다.

"남북간 화해협력 정책은 계속 되어야 합니다. 6.15공동선언은 남북간의 약속일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공개적 약속일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공개적 약속 이었던 만큼 반드시 지켜져야 할 것입니다."

김 대통령은 하루 전에 끝난 제 7차 장관급 회담에서 이뤄진 합의에 대해 언급하면서 실천을 강조했습니다.

"어제 끝난 제 7차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실천입니다. 정부는 이번 합의가 충실히 실천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김 대통령은 이날 경축사에서 한미 동맹관계와 한미일 공조 그리고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조하고 UN와 EU 등과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서경주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