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도호 납치범 귀국 빨라야 내년 초

2002-08-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970년 일본 여객기 '요도호'를 북한으로 공중 납치한 옛 일본적군파 대원 4명의 일본 귀국은 빨라도 내년 초에나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 적군파대원인 '와카바야시 모리아키'는 19일 평양에서 일본 아사히 신문과 가진 회견에서 그 같이 밝히고 상황에 따라서는 더 연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지난 7월 적군파 대원 4명의 일본귀국표명이 '미국의 압력을 받은 북한 정부의 의향에 따른 것'이라는 일부보도에 대해 '9.11테러이후 정세변화 등을 고려해 동료끼리 상의해 내린 결론'이라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