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변협회장 탈북난민 법률 서비스 지원

2002-08-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대한변호사협회는 남쪽에서 정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탈북난민들을 위해 법적인 자문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1일 변호사협회의 정재헌 회장은 연합뉴스와 가진 회견에서 막연한 희망을 안고 남한에 도착한 탈북자들이 남측의 법체계가 북측과 달라 사회정착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그 같이 법적 자문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변호사협회는 각 지방변호사회를 중심으로 탈북난민 두가족당 한명씩 정도로 지정변호사제를 운영하는 방안 등을 검토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