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김 대통령, 북핵 문제 평화적으로 대처키로

2002-12-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과 남한의 김대중 대통령은 13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리 플라이셔 미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 설명회를 통해 두 나라 대통령이 북한의 핵시설 동결 해재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동시에 이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부시 대통령이 북한을 종전처럼 대해서는 안될 것이란 뜻을 김 대통령에게 전다했다면서, 이 말은 북한이 핵협정을 위반하고도 국제사회로부터 지원을 받는 일이 없을 것임을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플라이셔 대변인은 미국은 앞으로 북한 핵문제를 외교적으로 풀기 위해 러시아와 중국 등 주변국과의 외교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