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북한 금지선 넘을땐 응분 대응

2002-12-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최성홍 남한 외교장관은 27일 북한 핵사태와 관련해 북한의 행태를 보면 금지선까지 안갈 것이라는 것이 국제사회의 인식이지만, 북한이 만약 금지선을 넘을 경우에는 관련국들과 공조를 통해 응분의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122702cut-2(최성홍)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중국과 러시아 유럽연합과 구체적 협력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최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한편,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서는 통일 이후에도 당분간 주둔해야 한다는 것이 남한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최장관과 함께 증언한 정세현 남한 통일부 장관도 북한의 핵 제재 방안과 관련해 정부가 미리 발표할 순 없지만 상식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해, 대북 제재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