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한인들, 중국 올림픽 개최 반대운동

2005-01-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탈북자 강제송환과 관련 미국 내 한인들이 중국의 탈북자 강제송환을 막기 위해 2008년 중국 올림픽 개최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전수일 기자와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이 운동의 배경과 내용을 설명해 주시죠.

전수일 기자: 네, 연합뉴스는 워싱턴에서 추진되고 있는 탈북자 강제 북송 반대운동 국제본부의 유천종 목사와의 회견에서 이 단체가 2008년 중국 올림픽 개최 반대 100만 명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중국 물품 불매 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회견에서 유 목사는 그동안 중국의 탈북자 북송을 반대하는 여러 가지 운동을 벌였지만 중국은 국제법과 관례와 상식을 저버리고 야만적인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서명과 불매 운동을 벌이게 된 동기를 밝혔습니다. 중국 올림픽 개최 반대 서명운동은 1.25 운동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힌 유 목사는 한명이 25명의 서명을 받게 될 때마다 이를 미국 연방 상, 하원 의원 사무실에 접수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중국산 물품을 사지 말자는 불매운동은 베이징 올림픽을 후원하는 모든 나라 회사들의 물품도 포함될 것이라고 합니다.

한편, 남한의 한 국회의원도 중국의 최근 행태와 관련해 중국이 과연 올림픽을 개최할 만큼 문화국가인가 하는데 의구심을 나타냈고 노무현 정부의 미온적인 대응에 대해서는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는데요.

전: 남한 집권 여당인 열린우리당의 정장선 의원이 최근 베이징에서 야당인 한나라당 의원들이 추진하려던 탈북자 인권에 관한 기자회견이 중국 공안의 무력행사로 저지된 데 대해 16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그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자신의 글에서 ‘중국은 한나라당 의원들의 기자회견을 물리적으로 막았을 뿐만 아니라 기자들을 공안 &# xB4E4;이 쫓아냈다는 것은 중국이 과연 올림픽을 치를 수 있는 나라인지 의심케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번사건에서 나타난 중국 정부의 그 같은 대응이 중국이 주장하는 국내법 위반이 아닌 중화사상의 발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표명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이 한국을 변방의 하나쯤으로 여긴다면 한국이 지향하고 있는 동북아 협력에 심대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