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총리, 북한 미사일 발사 움직임 중단 촉구

2006-06-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2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동북아 지역의 긴장을 야기하고 북한 핵문제 해결을 어렵게 할 우려가 있다며 미사일 발사 움직임의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이 날 중국을 방문한 호주의 존 하워드 총리와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큰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 총리는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관련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여러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안정 유지라는 더 큰 이익을 추구하는 가운데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조치들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원 총리의 발언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한 정보기관의 보고가 있은 후 나온 중국 최고 관리의 발언입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또 중국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믿는다면서 중국은 관련국들의 우려사항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중재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호주의 하워드 총리는 북한에 대해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나라는 중국이라면서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계획을 철회하도록 압력을 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중국 방문을 마친 남한의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남한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도 미사일 문제에 대한 중국 등 주변국들의 우려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자오싱 중국 외교부장 등을 만난 반 장관은 중국도 나름대로 북한 미사일 관련 우려를 북한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의회의 존 워너 상원 군사위원장은 27일 미 국방부 고위 관리들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청취한 후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저지하기 위해 미국이 현 시점에서 대북 선제공격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양성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