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요약 - 11/29/04

2004-11-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 탄광폭발 사고로 166명 실종

중국 중부의 한 탄광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해 최소 166명이 실종됐다고 신화사 뉴스가 29일 보도했습니다.

이번 사고는 샨시성(山西省)의 국영 탄광에서 28일 오전 7시경 발생했으며, 사고 당시 293명의 광부들이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나라당, ‘탈북자 전화로도 신변보호 요청’ 추진

남한의 야당인 한나라당은 29일 외국에 체류중인 탈북자가 대리인이나 서신, 전화 등으로도 신변보호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법 개정안‘을 마련, 이번 정기국회 회기 내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납북자 및 탈북자인권대책특위’의 황우여위원장은 현재 외국에 체류하고 있는 탈북자들은 남한의 보호를 받기 위해 재외공관 등에 직접 진입하는 방법밖에 없어 상당히 위험하다며, 이같은 개정안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탈북자의 보호신청을 받은 재외공관장 등은 지체없이 임시보호 등 필요한 조치를 하고, 그 사실을 소속 중앙행정기관의 장을 거쳐 통일부장관과 국가정보원장에게 통보해야 합니다.

개정안은 또 탈북자가 신청할 경우 여권을 발급해, 체류국에서부터 남한 국민의 자격으로 입국단계에서부터 보호를 받도록 하고 있으며, 탈북자가 희망할 경우, 보호결정을 받은 날부터 10년 간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북한산 닭고기 내년 초 남한유통예정

북한산 청정 닭고기를 내년 초에 남한에서 맛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29일 남한언론들에 따르면, ‘포키 트레이딩'이라는 남한 수입업체가 남한 통일부에 북한산 닭고기 반입 승인신청을 했습니다. 이 업체가 승인을 받게 되면, 북한산 축산물이 처음으로 남한에 유통되게 되는 것입니다.

이 업체는 북한의 닭 사육농장에 100t 규모의 닭고기 구매주문을 냈으며, 승인이 떨어지면 우선 가공용으로 유통시킨 뒤 시중의 닭고기 전문점 등에도 공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측은 현재까지 반입승인에 대해 별다른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다음달 중 승인이 나면, 내년 1월께 북한산 닭고기가 남한에 유통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 통일부: 남북간 농수산물 교역 감소세

남북간의 농수산물 교역이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 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남한의 통일부가 29일 밝혔습니다.

올해 10월까지 남북교역액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7%가량 감소한 미화 약 5억4천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에는 명태 등 건조수산물과 녹두, 녹용 등 농수산물 교역 부진이 한몫 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지난 9월 한 달간 북한으로부터의 농수산물 반입은 약 87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30% 감소했고, 남한에서 북한으로 반출된 농수산품도 785만 달러로 전년에 비해 51%가량 줄어들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한정부, ‘대북특사 연내파견 추진설’ 부인

남한 청와대와 국가안전보장회의는 남한 정부가 대북 특사를 연내에 파견하려고 추진 중이라는 일부 남한 언론 보도를 29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남한의 연합뉴스는 이날 노무현 대통령의 라오스 방문을 수행중인 청와대 관계자가 연내 특사 파견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는 또 이지현 남한 국가안전보장회의 공보관도 특사파견 계획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는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남한의 중앙일보는 복수의 정부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남한정부가 연내 성사를 목표로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보도한 바 있습니다.

조-중 건축자재시장, 평양개장

북한과 중국이 합작으로 조성되는 ‘조-중 평양건축장식재료시장’이 내년 봄 평양에 개장될 예정이라고 남한 언론이 보도 했습니다.

평양건축재료시장은 단둥시 대외경제 무역국과 단둥 무역촉진회 그리고 북한 무역성 중앙수출입물질교류총회사가 공동으로 설립하며, 이 시장이 개장되면 중국 상인들은 중국주재 북한대사관의 지원과 북한이 제공하는 각종 혜택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종합시장에서는 건축 장식 재료는 물론 각종 기계설비와 부속품 등이 판매될 예정입니다.

쌀 차관 분배 확인 내달 3일과 6일

남한정부는 다음달 3일과 6일에 남포와 흥남지역에 대북 지원 쌀 차관에 대한 2차 분배확인 작업에 벌입니다.

김홍재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지난 달 개성과 고성지역에서 실시한 1차 분배확인 작업 후 대북 식량차관이 10만 톤을 다시 넘어섬에 따라 남북이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지난 7월 14일 ‘식량차관 제공 합의서’를 체결하면서 10만 톤씩 인수 작업이 완료되는 시점에 해상이나 내륙지역에서 각각 1회 이상 분배확인 작업을 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북한저작권사무국, 지난 6월 설치

북한 내 저작권을 통합 관리하는 국가기관인 ‘저작권 사무국’이 지난 6월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남한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는 29일 조선신보를 인용해 ‘올해 6월에 발족한 저작권사무국은 북한내의 저작권을 통합적으로 장악, 관리하는 국가기관’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의 저작권사무국은 앞으로 저작권이 외국에서 침해, 훼손되는 사례를 감시 통제하며 이에 대한 법적인 대응책에도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AEA 남한 추가조사

국제원자력기구가 남한 핵물질 실험에 대한 추가조사를 오는 12월 7일과 8일 그리고 13일과 14일 4일동안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번 사찰단은 실무진 3명과 핵 관련 전문가 등 모두 4명으로 과기부와 대전 원자력연구소 등에 대한 조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이번 4차 사찰을 통해 레이저 동위원소 분리실험 조사의 미진한 내용 등이 집중 조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란 농축우라늄 전면 중단 약속

이란은 28일 연구활동 목적이라고 주장하며 예외적으로 인정해 달라고 요구했던 우라늄 원심분리기 20기에 대한 가동 요구를 철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핵협상대표단의 호세인 무사비안(Hossein Mussavian) 대변인은 ‘이란은 원심분리기 실험을 전면 중단할 것이며, 장기적인 핵 활동 동결에 대해서는 영국 프랑스 독일과 오는 12월에 더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이날 이란정부로부터 연료용 핵 활동도 동결하겠다는 확인을 얻어낸 이후 이란 핵문제와 관련된 결의안 초안을 국제원자력기구 이사회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