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09/18/05


2005-09-18
Share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이 19일, 일주일 만에 폐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의 평양사무소장은 북한의 요청에 따라 긴급구호 식량 지원은 내년 1월에 마감하고 그 대신 개발복구 지원에 집중할 것이라고 18일 밝혔습니다.

6자회담 월요일까지 연장

13 일부터 열린 이번 회담은 원래는 회담 주최국이자 의장국인 중국 측이 일요일까지는 당사국 모두가 공동문안에 대해 최종 답을 달라고 해, 이날 전체회의를 하고 끝날 예정이었지만 중국 대표는 회담이 월요일까지 더 연장됐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일본측 사사에 켄이치로 수석대표는 일요일 회의가 끝난 뒤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회담 내용이 전향적으로 진행됐다면서 합의를 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미국측의 힐 차관보는 합의문이 나오든 안 나오든 미국 대표단은 월요일 오후 워싱턴으로 떠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측이 작성했던 공동문은 4차 초안을 다시 수정한 것이라고 하는데요, 당시의 초안 내용은 북한이 모든 핵을 폐기하는 대신 5자 국가들은 북한에 경제적 지원과 안전보장, 그리고 남한이 북한에 전력을 지원하는 것과 북한이 미국과 일본 두나라와 각각 외교관계를 정상화 하도록 한다는 것으로 외신들은 회담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식량지원 대신 개발복구 지원에 집중

세계식량계획의 평양사무소장은 북한의 요청에 따라 긴급구호 식량 지원은 내년 1월에 마감하고 그 대신 개발복구 지원에 집중할 것이라고 18일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16일자 구호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이 현재 마련된 대북 긴급구호계획에 따른 모든 식량배급과 그 투명성을 확인하는 감시활동을 11월말까지 완결하라는 입장을 통보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남한의 조선일보는 지난 9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도적 식량지원을 더 이상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엔 등 국제기구에 전달했다”며 “지난달에는 세계식량계획의 평양사무소 폐쇄와 감시요원들의 철수를 요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세계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북한, 미국에 패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북한이 미국에 패했습니다.

18일 페루에서 열린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북한은 2대 3으로 졌습니다.

남한 야구월드컵에서 쿠바에 패해

한편, 월드컵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남한은 쿠바에 3대 0으로 졌습니다.

17일 쿠바 선수단은 네델란드에서 열린 이 결승대회에서 남한을 물리쳐 월드컵 야구대회 지난 8년 연속해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남한정부, 금강산 사업 개입자가 아닌 조정자-정동영

남한의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최근 남한 정부가 북한과 현대그룹간 금강산 관광 사업등에 관한 갈등 해소에 나선 것은 개입이 아닌 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18일 남한의 SBS 텔레비전 방송과의 회견에서 그 같이 밝히고 민간사업의 자율성은 최대한 보장할 것이지만 갈등이 생길때는 정부가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광주시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키로

남한의 광주시가 대북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교류협력 기금을 만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8일 남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광주시는 시의 출연금과 기업후원금과 기금 운영 수익금 등을 바탕으로 남북 교류협력기금을 조성한다고 합니다.

광주시는 우선 내년까지 수억원의 기금을 마련하고 이를 문화 체육 예술분야의 대북교류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 대표단 방북

중국의 관세청 대표단이 17일 평양을 방문했다고 남한 연합뉴스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이뉴스는 중국 관세청인 해관총서의 대표단의 북한 방문 목적이 통신에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최근 중국과 북한 사이의 무역 규모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관세우대와 통관 절차 간소화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