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12/14/05

2005-12-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이 북한에 대해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관련해 추가 제재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미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북한주민들이 국경을 넘어 중국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다 중국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 북에 6자회담 복귀 촉구

남한이 북한에 대해 북한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남한은 14일 제주도에서 열린 제17차 남북장관급 1차 전체회의에서 4차 6자회담에서 합의한 9.19 공동성명의 성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이 같이 촉구했습니다.

남측은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이행 과정에 있어 난관이 생겼다며 이를 빨리 해결해 9.19 공동성명의 틀을 살려나가는 것이 남북 양측의 이익을 실현하는 효과적인 방법임을 강조했다고 장관급 회담 남측 대변인인 김천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이 밝혔습니다. 남측은 이어 5차 2단계 6자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다시 열자고 촉구했습니다.

남측은 또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가속화하기 위해 이산가족 서신교환 실시, 화상상봉, 13차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하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의 가시적인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북측은, 내년 설날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과 화상상봉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북측은 특히 북한 지역을 방문하는 남측 주민이나 남한 지역을 방문하는 북측 주민의 방문지 제한을 해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주한 중국대사 “한중 북핵 문제 입장 유사”

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는 14일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남한과 중국이 유사한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국의 상호신뢰 증진만이 문제의 해결책이라고 말했습니다.

닝 대사는 이날 한 강연회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한반도 영구화 안정을 유지하는 데 남한과 중국은 공동의 이익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닝 대사는 4차 6자회담에서 발표한 성명이 앞으로 6자회담 달성을 위한 토대라며 6자회담의 진전여부는 북한과 미국 사이에 신뢰가 얼마나 빨리 회복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주한 미 대사 “한미 군사동맹 중대한 변화”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14일 한미 군사동맹은 한국전쟁 이래 가장 중대한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버시바우 대사는 대사 취임기념 행사에서 행한 연설에서 현재 주한미군은 기지 이전을 추진하고 있고 많은 임무를 남한 군에 넘길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버시바우 대사는 그러나 미국은 남한과 긴밀히 협의하고 다른 동맹국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차관, 대량살상무기 확산 추가 금융제재 검토 중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가담한 개인이나 기업 등에 대해 추가적인 금융제재를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로버트 조세프 미 국무부 차관이 말했습니다.

로버트 조세프 (Robert Joseph) 미 국무부 군축, 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지난 9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대책’이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지난 7월, 조지 부시 대통령의 행정 명령에 따라 북한 11개, 이란 4개, 시리아 1개 법인에 대해 자산을 동결하고 거래를 차단했다”며 그같이 말했습니다.

조세프 차관은 이어 미국은 이와는 또 다른 금융수단을 통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미 재무부가 지난 9월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을 북한의 위조지폐와 돈세탁의 창구라는 이유로 주요 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정한 것을 예로 들었습니다.

이러한 조세프 차관의 추가 금융제재 발언에 대해, 남한 정부 고위 당국자는 13일 “미국의 차관 한 사람이 이렇다 저렇다 한다고 해서 마음대로 할 수 있고 또 상황을 바꾸고 이렇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의 위조지폐 제조 혐의에 대해서 어느 한 쪽이 주장한다고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라면서 북한이 전적으로 부인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실관계가 확립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또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의 ‘북한은 범죄정권’ 이라는 최근 발언에 대해서 “회담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에 대해 성격을 규정하는 것은 의도하지 않았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군-북한 무장 강도 총격전, 중국군 1명 사망

중국 인민해방군 군인 6명과 북한에서 넘어온 5명의 무장 강도가 국경지대인 중국 연변 자치주에서 총격전을 벌여 중국 군인이 사망했다고 중국 관영 창사만보가 14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창사만보는 지난 10월 16일 북한의 무장괴한이 연변자치주 광핑 휴가촌의 산장에 침입해 강도행각을 벌이다 총격전을 벌여 출동했던 중국군인 리량이 가슴에 부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당시 현지 주민들은 국경을 넘어온 소총을 든 5명의 불법분자들이 강도행각을 벌이고 있다고 산장 초소에 신고를 했고 광핑 초소의 소대장은 리량 등 5명의 전투원들과 현장 진압에 나갔다가 괴한이 발사한 소총사격을 받고 선두에 있던 올해 19세인 리량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총격전 끝에 중국군은 산장 내 총경리와 산장 관광객 3명을 무사히 구조 했지만 총격전을 벌인 괴한들은 잡지 못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남 민간단체, 북녘 어린이 돕기 자선음악회

남한의 민간단체인 어린이 의약품지원본부는 17일 북녘 어린이와 어머니를 위한 음악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음악회에는 남한의 인기 가수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입니다.

지원본부 측은 5세 이하 북한아동 7만 여명이 심한 영양실조에 걸려 있다며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지원본부는 97년부터 올해 11월까지 31차례에 걸쳐 미화로 약 600만 달러 상당의 의약품과 의료장비를 북한에 지원했습니다.

남한 교사 금강산 체험연수

남한 통일부는 남한의 교사와 학생 등 15,000여명을 대상으로 2차 금강산 ‘체험연수’를 실시합니다.

지난해에 이어 실시되는 이번 연수는 오는 22일부터 내년 3월말까지 진행됩니다.

이번 연수에는 교사 13,500여명과 고등학생 2,000여명 등이 참가할 예정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