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04/01/06


2006-04-01
Share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대북 인권 특사는 31일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도덕적 권위를 활용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미국정부로부터 대량살상무기 확산활동을 지원한 혐의로 최근 미국내 자산동결조치를 당한 스위스기업이 혐의사실을 부인했습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중국등을 거점으로 유럽각국과 여러 사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아난 총장 북한 인권 협의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대북 인권 특사는 31일 유엔본부로 코피 아난 사무총장을 예방해,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아난 사무총장이 자신의 도덕적 권위를 활용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아난 총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북한 내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인식을 높이는 중요성과 그 정권에 의해 벌어지는 무서운 인권 박탈에 관해 대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유엔과 사무총장의 권위가 북한 인권 투쟁에 더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재 스위스 기업 북한관련 혐의 부인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활동을 지원한 혐의로 미국 내 자산 동결과 미국 기업과 거래 전면 금지 조치를 당한 스위스 기업 코하스 AG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코하스 AG의 제이콥 스타이거 회장은 이 회사가 책이나 도자기용 금속 조립 선반을 생산하고 있으며, 필요한 원료를 중국이나 북한에서 수입하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스위스 연방경제부는 미국 정부의 동결 조치에 대한 사전 통보를 받은 사실은 확인했지만 수출 규정을 위반했다는 증거가 없어 코하스 AG를 조사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김정남, 중국서 판매원으로 활약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이 가 중국 베이징 등을 근거지로 사업가로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의 경향신문은 31일 도쿄에 있는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은 최근 평양보다 해외에 머무는 시간이 많으며, 무역 등을 통해 많은 외화를 벌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김정남은 베이징 등 중국을 거점으로 유럽 각국과 여러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특히 컴퓨터, 인터넷 등 정보통신 분야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남한목사 미국서 ‘북한 새 남침 땅굴’ 주장

북한의 남침용 땅굴을 새로 발견했다고 주장해온 남한의 김한식 목사가 31일 미 하원 레이번빌딩에서 북한이 오산과 군산 미 공군기지 인근까지 땅굴을 팠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안보와 경제살리기 운동본부’의 김 목사는 땅굴이 이미 서울 밑을 지나 서울 남쪽 깊숙이 도달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세계청소년 축구 남북 공동개최 추진

남한의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이 남한에서 열리는 2007년 세계청소년 축구선수권대회의 남북 공동 개최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회장은 3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제축구연맹과 상의해 대회의 남북 분산 개최를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회장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도 북한 분산 개최를 계획했다 안됐지만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계 청소년대회는 2년마다 개최되며 2007년 대회는 내년 8월 18일부터 9월 9일까지 23일간 6개 도시에서 열립니다.

노무현 남 대통령, 남북 경제교류 촉구

노무현 남한 대통령은 1일 남한의경제단체장들과 만나 남북 간 경제협력에서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청와대에서 개최된 오찬에서 노 대통령은 남북 당국 간에는 정치적으로 외교적으로 고려할 것이 많지만, 남한 기업인들은 기업가 정신으로 남북교류나 시장개척에 한 발짝 더 나가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남한 상공회의소 손경식 회장은 "개성공단으로 남측 기업의 진출이 활발히 이뤄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치범 수용소 고발 뮤지컬 연장 공연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를 고발한 뮤지컬 ‘요덕 스토리’가 4월 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4회 다시 공연됩니다.

북한을 이탈해 1995년 남한에 정착한 정성산 씨가 감독을 맡은 요덕 스토리는 함경남도 요덕군에 있는 정치범 수용소의 실태를 소재로 다뤘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