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10/31

2006-10-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북한 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에 돌아오겠다고 합의했습니다.

북한, 북핵 6자회담 복귀 합의

북한이 북한 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에 돌아오겠다고 합의했습니다.

중국외교부는 31일 베이징에서 북한 미국 대표들과 3자 비공식 회동을 가진 뒤 그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건의로 이뤄진 이날 회담에는 미국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와 북한 외무성의 김계관 부상, 그리고 중국 외교부의 우다웨이 부부장이 참석했습니다.

북한은 작년 11월 6자회담 이후 미국의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철회하라면서 회담 참석을 거부해 왔습니다.

부시 대통령, 북한 핵회담 복귀 환영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에 돌아오겠다고 합의한 소식을 환영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31일 중국 외교부 발표에 대해 ‘중국이 북한의 회담 복귀 설득을 해준데 대해’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부시대통령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는 상관없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지난달 중순 유엔안보리가 취한 대북 제재 결의안 이행을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부시대통령의 대변인은 이번 북한의 회담 복귀를 위해 미국이 대북금융제재를 철회하겠다는 다짐같은 것은 결코 주지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회담 복귀시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북측 대표에게 말한 것으로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남한정부, 국회, 북한 6자회담복귀 환영

남한 정부는 31일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합의로 회담이 조속히 열리고 또 한반도의 비핵화가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남한의 국회도 이날 북한의 북핵 6자회담 복귀 합의를 환영했습니다.

집권 열린우리당의 대변인은 북한이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권고를 받아들여 6자회담에 복귀하기로 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인 한나라당의 대변인은 북한이 늦게나마 6자회담에 돌아오기로 한 것을 다행이지만 단순한 몸짓인지 아니면 진정성이 담보된 행동인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간첩단 사건, 포용정책의 실패 뜻하지 않아

남한의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최근 적발된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 간첩이 왔다고 해서 대북 포용정책이 실패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31일 말했습니다.

이 날 이 장관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동맹국 간에도 간첩은 오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장관은 포용정책으로 간첩의 숫자는 줄 수 있지만 완전히 없어질 수는 없다면서 어떻게 줄여왔느냐가 문제이지, 완전히 없앨 수 있는 상황까지 온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넷에 떠도는 친북 게시물 차단 대책 마련

남한의 정보통신부는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친북게시물’ 즉, 불법적 북한관련 선전 게시물을 차단할 수 있는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를 위해 정보통신부는 장관 명령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고 인터넷상의 불법과 유해정보 유통방지 대책만 맡는 조직과 인력을 대대적으로 보강하기로 했습니다.

정보통신부가 31일 국회에 제출한 ‘인터넷상 친북게시물 차단대책’은 불법 게시물에 대한 규제의 근거를 현재 이행되는 전기통신.사업법에서 정보.통신망법으로 옮겼습니다.

또한 이 대책은 정보통신부 장관의 시정명령 대상을 전기통신사업자에서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와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전체 게시판 운영자로 확대할 계획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남한 야당의원, ‘북한에 비밀 핵 도시 2~3곳 있어’

북한은 핵 전문가와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해 2~3곳의 비밀 핵 도시를 운영하고 있다는 주장이 남한 국회에서 나왔습니다.

국회 야당인 한나라당의 송영선 의원은 31일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노동당 710호는 핵실험과 고폭시험 등에 소요되는 특별기금을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원은 또한 북한의 핵개발 인력은 핵심 고급인력 200명, 핵개발 전문인력 3천명, 기술인력 6천명 등 9200여명 수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핵 실험에 따른 남한 지역 방사능 오염 없어

지난달 9일 북한의 핵 실험에 따른 남한 지역의 방사능 오염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1일 남한의 과학기술부는 전국적으로 환경방사선감시망과 이동 감시차량, 그리고 추가설치한 방사선 감시기를 통해 측정한 결과, 30일 오후 9시 현재 남한의 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과학기술부는 또한 전국적으로 대기 부유진, 빗물과 지하수에 대해 정밀 핵종 분석을 실시했지만, 인공방사성 핵종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납북자 가족, 유엔에 납북자 문제 협조 요청

일본인 납북자 가족들은 30일 처음으로 미국의 유엔본부를 방문해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엔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 납북자 가족들은 이날, 인권문제를 다루는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 참석해 납북자 문제는 세계적인 문제라면서 국제사회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하루 앞서 이들은 북한에 의해 납치된 사람들의 국적은 일본뿐 아니라 남한, 중국, 레바논, 태국, 루마니아 등 총 12개국에 달한다며 국제사회에 긴급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