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전력공급 위한 발전소 추가 건설 불필요

2005-07-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통일부는 이 날 국회에서 개최된 여당인 열린 우리당과의 당정협의 보고를 통해 대북 전력공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북중대제안과 관련해 이 같이 밝히고, 2008년 9월 이후에는 전력의 적정 예비율 확보로 수도권을 포함한 남한 내 전력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통일부는 대북송전을 위한 시설투자비용이 1조 5천 500억원에서 1조 7천 200억원, 미화로 약 15억 달러에서 17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고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발전비용의 경우 미화로 연간 6억 4천 달러에서 7억 8천 달러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남한 독자적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남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폐기할 경우 남한 단독으로 오는 2008년까지 전력 200만kw를 직접 송전하는 방식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런 남한 측 구상에 대해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대단히 창의적인 구상’이라며 환영의사를 밝혀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6자회담에서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당정협의에서 대북쌀 차관 제공과 관련해 23일 쯤 남북은행간 차관계약서를 체결할 것이며, 쌀은 육로로는 26일, 해로로는 30일에 1차분을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20곳의 현장을 확인해서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통일부는 앞으로 북한에 식량이나 비료를 주는 단순 구호성 지원을 개발협력으로 전환해 북한의 농업생산성 향상과 구조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공동영농단지 조성과 운영, 농업기술 교류, 그리고 산림녹화 등을 검토 중이라고 통일부는 덧붙였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