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한 등 3개국 회사의 미국내 자산 동결

2005-06-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부시 대통령이 서명한 대통령령에 따르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에 관련된 사람이나 회사, 또는 조직의 미국내 자산이 동결됩니다. 구체적으로 이번 조치는 북한을 포함해 이란과 시리아의 8개 회사 또는 조직을 거론하고, 미국인들이 이들과 거래하는 것을 금지시켰습니다.

거론된 북한회사는 조선광업무역회사, 조선용봉총회사, 그리고 단천은행 3개사입니다. 남한의 대한무역진흥공사에 따르면, 조선용봉총회사는 주로 비철금속과 기계, 설비, 부품에 대한 수출입을 담당하는 회사이며, 조선광업무역회사는 대외적으로 견직물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함께 거론된 이란의 경우 이란 원자력기구를 포함해 4개 기관이 제재대상에 포함됐고 시리아는 과학연구센터 1곳이 지목됐습니다.

존 스노우 미 재무장관은 “이번 조치는 대량살상무기를 거래하는 사람들을 향해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라며, “그것은 이들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원으로 미국 금융기관을 이용할 수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조치와 함께 북한과 중국, 이란 등을 최우선 정보관심 국가로 지정하고, 이들 나라에 대한 정보수집과 분석을 조정하도록 ‘특명관’을 설치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치는 부시 행정부가 지난 2001년 9월11일 사상 초유의 테러사태를 겪은 이후 진행돼온 미국내 여러 정보기관에 대한 개혁 작업의 일환으로 취해진 것입니다. 당시 미 정보기관들은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에 관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해 그간 거센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변창섭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