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인권단체, 중국대사관서 탈북자 송환 저지 시위

2005-08-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내 인권단체들과 한인단체 관계자들 60여명은 20일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 있는 주미 중국대사관 앞에 모여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송환을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돕는 인권운동가들까지 체포해 구금하고 있다며 이는 심각한 인권침해라고 비판했습니다.

워싱턴 내 관공서가 거의 문을 닫은 토요일 오후, 중국대사관 맞은편 앞 잔디밭은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송환을 규탄하기 위해 나온 60-70여명의 군중으로 가득 찼습니다. 이날 시위에는 디펜스 포럼과 한인대학생 단체인 링크(Link) 등 미국 내 인권단체 회원들 외에도 워싱턴 일원에 거주하는 한인들도 대거 참가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중국, 탈북자를 죽음으로 모는 북송을 중단하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거부’ 등의 구호가 담긴 시위 피켓을 들고 중국 정부에 탈북자들에 대한 북송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죽음을 무릅쓰고 탈출한 북한주민들을 수용소와 고문, 사형이 기다리고 있는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는 것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며, 야만적이고 반인권적인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미국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한인 교회의 광호연 목사의 말입니다.

양광호: 저희가 이 자리에 온 것은 북한에 있는 우리 동포들이 중국에 가서 탈북했는데, 중국 정부가 우리 동포를 잡아 다시 북한에 보내는 이런 엄청난 일들이 있기 때문에 중국에 간 동포들이 죽지 않도록 처형되지 않도록 중국 정부가 송환을 하지 말아달라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디펜스 포럼의 수잔 숄티 대표는 중국은 탈북자들뿐만 아니라 중국 내 탈북자들을 돕는 인권운동가들까지 구금하고 있다며, 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인권침해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Suzanne Scholte: China not only terrorizing refugees but jails humanitarian workers who protect them...

이날 시위 현장에는 지난 2003년 중국 장안에서 탈북자를 돕다 중국 당국에 검거돼 2년 감옥생활을 하고 있는 재미한인 스티븐 김(김성환) 씨의 가족과 친구들이 참가해, 김 씨의 석방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참가자들은 북한주민들과 탈북자들에게 그들을 위해 싸우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길 희망하면서, ‘놀라운 신의은총(Amazing Grace)이라는 노래를 함께 불렀습니다.

이들 단체는 21일에는 워싱턴 중앙장로교회에서 북한주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한 철야 기도회를 갖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