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정부, 북에 KEDO 대출금 상환 요구 방침

2005-11-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정부는 북한의 경수로 공급을 맡아온 KEDO, 즉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의 해산에 따라 대출금 약 4억8천만 달러의 상환을 북한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KEDO가 경수로 제공 사업을 폐지하고 해산하기로 기본 합의함에 따라 국제협력은행 등을 통해 대출해 준 약 4억8천만달러의 상환을 북한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결정했습니다.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이 문제와 관련해 24일 “경수로 프로젝트가 폐지된 것은 북한이 조치를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KEDO가 입은 금전적 손실은 북한에 상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대출금 반환을 북한에 요구할 방침임을 천명했습니다.

일본정부는 국제협력은행을 통해 대출금을 지원하면서 “상환의 확보에는 만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시오자키 외무부대신은 24일 “대출금 중 얼마가 상환될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며 북한과의 상환 교섭이 용이한 일이 아님을 시인했습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