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납북자문제 실무협의 진행 중

2004-11-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제3차 북일 실무 협의가 10일 평양에서 속개돼 본격적으로 일본인 행방불명자 안부 재조사 문제에 관해 토의를 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협의 진전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4일간 일정으로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북일 실무협의가 10일부터 본격 가동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10일 열린 협의에서 어떤 진전이 있었습니까.

채명석 기자: 일본 언론들이 외무성 정보를 인용하여 단편적으로 보도한 것을 종합하면 10일 열린 협의에는 일본인 행방불명자 10명의 재조사를 담당하는 북한의 조사위원회 책임자가 협의에 참석하여 일본 측은 재조사 결과의 상세한 정보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측은 12일까지 4일간 일정으로 열릴 이번 협의에서 납치 사망자 요코다 메구미 씨의 진료 기록 제공을 요청할 방침이며 진료 기록을 작성한 의사와의 면담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일본 측은 또 요코다 씨의 남편이었던 김철주에 대한 면담을 요구할 방침이며, 그 밖의 일본인 행방불명자들의 안부를 뒷받침하는 자료와 기록을 요구할 방침입니다. 일본 측은 또 북한이 만족할 만한 재조사 결과를 내놓지 않을 경우 12일까지 예정된 협의를 연장해 북한 측에 압력을 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 측이 이번에도 성의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을 경우 대북 경제제재를 실시하라는 여론이 일본 국내에서 고조되고 있는 것으로 열려지고 있는데 그 가능성은 어느 정도입니까.

채: 아베 신조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9일 고이즈미 총리와 만나 북한으로부터 이번에도 성의 있는 대응이 없으면 경제제재를 실시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아베 간사장 대리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자민당의 납치문제 대책본부는 경제제재 안의 중간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습니다. 마치무라 노부다카 외상도 지난 주말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대북경제제재 실시여부는 북한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고이즈미 총리의 대북 외교 보좌관 역할을 맡고 있는 야마사키 타쿠 전 자당 간사장은 얼마 전 “납치문제의 완전 해결을 위해서는 3번째 일북 정상회담이 필요할 지도 모르겠다”며 경제제재보다는 직접 대화를 통해 납치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또 외무성 안에서도 일본 단독으로 경제제재를 실시하는 안에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