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경찰청, 일본인 납치문제 대책실 신설

2006-03-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경찰청이 일본인 납북사건들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기 위해 4월 1일자로 납치문제 대책실을 신설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일 경찰청이 27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4월 1일 경비국 외사과에 설치될 납치문제 대책실은 실장을 포함해 10여명의 직원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납치문제 대책실은 각 지역 경찰본부의 일본인 납치사건 수사 담당 경찰을 지휘 통솔하고 납치문제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여 일본 전국에서 발생한 일본인 납치 사건에 대한 수사 협조를 원활하게 추진토록 할 예정입니다.

일 경찰청은 또 납치문제 대책실은 각 부처 관계자가 참가하는 납치문제 전문 간사회와 납치 피해자 가족 모임 등과 같은 납치 문제 관련민간 단체와의 연락 업무 등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대북 압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납치문제 전문 간사회 산하에 법 집행반과 정보수집회의를 신설한 바 있는데, 일 경찰청 산하에 납치 문제 대책실을 신설하는 것도 대북 압력을 강화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인 것으로 보입니다.

4월 1일 발족하는 납치문제 대책실은 우선 도쿄 경시청, 오사카 후 경찰, 미야자키 현 경찰 등을 진두지휘하여 1980년 오사카 중국 요리점 점원 하라타다 아키 씨를 납치한 전 북한 공작원 신광수와 신광수의 보조 공작원이었던 제주도 거주 남성을 국제 수배 조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