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납치피해자 가족, 대북경제 제재 촉구

2005-08-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족들이 10일 납북자 송환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가졌습니다. 10,000여명이 참가한 이날 시위에서 참가자들은 앞으로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을 경우,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해 경제제재를 단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날 시위는 요코타 메구미 씨가 납치된 장소인 니가타 시 산업진흥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일본인 납북자 지원단체인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 구출하기위한 전국협의회’의 미시오까 부회장은 자유아시아방송과 통화에서 북한 정부에 납북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대북 경제제재 단행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위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미시오까: 김정일에 대해서 살아 있는 납치 피해자를 즉시 귀국 시켜라 그리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납치피해자를 구출하기 위한 일본 단독 경제제제를 실시하라.

미시오까 씨는 현재 일본 전역에서 일본인 납북피해자의 송환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시위현장에는 메구미 씨의 어머니를 비롯해 일본인 납북피해자 가족들과 니가타 현 시장과 지사 그리고 히라노마 다케오 일본 자민당 의원 등 정부 관계자 그리고 일반 시민 등이 참가했습니다.

미시오까 부회장은 니가타 시에서 열린 정치행사로는 최대 규모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달 말 이바라기현 미도시와 도쿠시마 현 도쿠시마 시에서도 2천명 규모의 일본인 납치피해자 송환을 위한 집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앞서 6자회담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 등에 대해 포괄적 해결을 모색했으나 구체적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진서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