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다 메구미 부모, 딸에 관한 추가 정보 기대


2006-06-28
Share

남한에서 28년전 북한에 납치된 김영남과 그의 어머니 최계월 씨의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이 일본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28일 김영남과 모친 최계월씨의 상봉 장면을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김영남과 북한에서 결혼해 딸 김혜경을 낳고 정신병으로 자살한 것으로 알려 지고 있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부모들도 이날의 상봉 장면을 뚫어지도록 지켜보면서 딸의 거취에 관한 정보가 제일 궁금하다며 29일에 열릴 김영남의 기자회견에 큰 기대감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손녀인 김혜경이 모습을 드러내자 메구미의 모친 사키에 씨는 혜경 양이 4년 전 보다 한결 어른스러워졌다고 대견해 하면서, 하루빨리 혜경 양을 만나 볼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납북자 김영남과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 김철준은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고 김영남 모자 상봉을 지켜본 소감을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김영남과 김철준은 동일 인물이라고 보도하면서 29일에 열릴 기자회견 때 김영남이 전 부인 요코다 메구미에 관한 정보를 어디까지 밝힐 지에 대해 일본 정부는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김영남이 29일 북한 당국이 시키는 대로 요코다 메구미의 사망 사실을 재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북한은 직접 김영남을 시켜 메구미가 죽었다고 발표케 하여 요코다 메구미 납치 사건을 봉인할 속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