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북일 실무자협의 11월 중순 평양에서 개최


2004-10-08
Share

일본인 납북 문제를 다루는 3차 북일 실무자협의가 11월 중순 평양에서 개최된다고 ‘스기우라’ 일본 관방부장관이 8일 밝혔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3차 북일 실무자 협의가 베이징이 아니고 평양에서 개최되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입니까

일본 측은 지난 8월과 9월 베이징에서 열린 실무자 협의가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나자 북한 측에 3차 회담을 평양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해 왔습니다. 지난 6월에 발족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조사위원회로부터 10명의 안부 재조사결과를 직접 청취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북한 측은 11월 중순 평양에서 3차 회담을 개최한다는데는 동의했지만 조사위원회 멤버가 3차 회담에 참석할 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회답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일본 측은 또 일본인을 납치한 청진 등의 특수기관을 방문해 당시의 관계자들로부터 증언을 듣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회답도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일본의 실무자 3차 협의 개최 제안을 방아들인 배경은 무엇입니까

일본 측은 두차례에 걸친 회담에도 불구하고 안부 재조사에 관해 아무런 성과가 없자 회담을 국장급으로 격상시키자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 측은 아직 아무런 회답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외상으로 기용된 마치무라 외상은 며칠 전 실무자 협의에서 더 이상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협의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는 견해를 피력한 바 있습니다. 즉 북한 측이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협의를 중단하고, 대북 경제제재조치 발동도 불사하겠다는 것입니다. 대북 강경파인 아베 간사장 대리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자민당의 납치문제대책본부가 지난 6일 대북제제방안 검토위원회를 설치하고, 협의를 중단할 수도 있다는 마치무라 외상의 발언이 튀어나오자 북한 측은 일단 3차 회담을 평양에서 개최하자는 일본 측 제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베이징이 아닌 평양에서 국장급으로 격상된 협의가 열린다 해도 북한 측이 조사결과를 한꺼번에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일본 측 대응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