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3차 실무자회의 11월 9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


2004-10-13
Share

일본 납북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3차 북일 실무자 회의가 11월9일부터 평양에서 열린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13일 보도했습니다. 마치무라 노부다카 외상은 이번 실무협의에서 북한 측의 성의가 없을 때에는 대북 경제제재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난자리에서 밝혔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측은 외무성의 야부나카 미토지 아시아 대양주 국장을 대표로 한 협의단을 11월 초 평양에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일본 측은 외무성 부국장급인 사이키 아키다카 심의관이 대표를 맡아왔는데, 북한 측으로부터 안부 재조사 문제에 관해 성의 있는 답변을 끌어내기 위해 대표를 국장급으로 격상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측은 지금까지 송일호 외무성 부국장이 대표를 맡아왔는데, 평양에서 열리는 3차 협의 때 일본 측에 맞추어 대표를 국장급으로 격상시킬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북한 측은 또 재조사위원회 멤버를 협의에 참가시킬 지에 대해서도 회답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13일 외상 취임 후 처음으로 납치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하고 격려했습니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마치무라 외상은 이 면담에서 9월에 열린 실무자 협의에서 북한 측은 성의가 전혀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때문에 차기 실무자 협의는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또 “전가의 보도도 사용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필요하다면 경제제재조치 발동도 검토할 수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이에 대해 납치 피해자 가족모임의 요코다 시게루 회장은 “경제제재조치 발동도 불사한다는 외상의 발언을 고맙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가일층의 협력을 부탁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11월9일 평양에서 열릴 북일 실무자 협의가 또다시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날 경우 경제제재조치 발동에 대한 압력이 가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북한 측이 어떤 재조사 결과를 제시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도쿄-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